옴니버스 영화 '해피 뉴 이어'
한지민·이동욱 등 톱스타부터 중견·신예까지 14人 주연
한지민 "현실에서 자주 해본 짝사랑, 연기로는 처음 '신선'"
이동욱 "원진아, 다음엔 부부로 호흡 맞추고파"
정진영 "황혼 로맨스, 욕망 절제하는 진한 사랑 이야기"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원지안(왼쪽부터), 조준영, 이광수, 고성희, 김영광, 곽재용 감독, 한지민, 이동욱, 원진아, 강하늘, 임윤아, 이혜영, 정진영./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원지안(왼쪽부터), 조준영, 이광수, 고성희, 김영광, 곽재용 감독, 한지민, 이동욱, 원진아, 강하늘, 임윤아, 이혜영, 정진영./ 사진제공=CJ ENM


소소한 일상에서 누렸던 사랑과 우정의 소중함을 돌아보게 하며 설렘과 힐링을 선사하는 영화 '해피 뉴 이어'가 관객들을 찾는다. 짝사랑, 사내 연애, 10대의 풋풋한 로맨스와 중년의 진중한 로맨스, 그리고 비대면 로맨스까지 14명의 배우들이 다채로운 사랑 이야기를 풀어냈다.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해피 뉴 이어'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곽재용 감독과 배우 한지민, 이동욱, 강하늘, 임윤아, 원진아, 김영광, 이광수, 고성희, 이혜영, 정진영, 조준영, 원지안이 참석했다.

'해피 뉴 이어'는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호텔 엠로스를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옴니버스 영화. 한지민-김영광-고성희가 삼각관계로, 이동욱-원진아, 강하늘-임윤아, 정진영-이혜영, 조준영-원지안이 커플 관계로, 서강준-이광수가 가수-매니저 관계로 등장한다.

곽 감독은 "코로나 팬데믹 상황을 염두에 두지 않았는데 진행하면서 팬데믹 상황이 왔다. 크리스마스와 연말 기분이 나지 않는 시간을 보냈다. 영화 속에서라도 우리가 예전에 느꼈던 연말 분위기를 느꼈으면 해서 여러 커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호텔을 중심으로, 제가 가진 감성이 충분히 녹아들어가게 하려고 노력했다. 우리나라에 다양한 계층이 있는데, 좀 더 현실적이면서도 동화 같은 아름다운 이야기로만 구성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많은 좋은 배우들과 일하다 보니 정말 프로들과 일하는구나 느꼈다. 저는 환경을 만들어놓고 배우들이 충분히 연기를 보여줄 수 있게 했다. 저는 감정을 연출하는데 중점을 뒀고 배우들은 커플 역할끼리 상의하고 현장에서 충분히 즐겁게 찍게 했다"고 말했다. 호텔을 배경으로 설정한 이유는 "연말을 가장 행복하게 보낼 수 있는 곳이 호텔이라고 생긱한다. 재용(강하늘 분)도 모든 것을 버리고 호텔로 찾아가지 않나. 남은 짧은 생을 행복하게 보낼 수 있는 곳이 호텔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한지민.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한지민. / 사진제공=CJ ENM
한지민은 15년째 남사친 승효(김영광 분)에게 고백을 망설이는 호텔리어 소진 역을 맡았다. 김영광은 15년 지기 여사친 소진에게 약혼녀 영주(고성희 분)와 깜짝 결혼을 발표한 라디오 PD 승효로 분했다. 고성희가 연기한 영주는 남친의 여사친 소진에게 고민을 털어놓는 재즈 피아니스트다.

한지민은 "소진은 매니저로서 일할 때 철두철미하고 프로의식이 강한데 친구들 사이에서는 허술한 모습이 저와 비슷하다. 저는 남사친이 많진 않지만 오래된 친구를 좋아하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보기도 했다. 우리 주변에 흔하게 있을 수 있는 이야기"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한지민은 "제가 현실에서는 짝사랑을 많이 했는데 영화에서 사랑이 이뤄지지 않은 건 처음이다. 제가 혼자 바라보고 김칫국 마시는 감정들이 저에게 낯선 감정은 아니었지만 연기로는 처음이라 새롭게 다가왔고 재밌었다"고 말했다.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김영광(왼쪽), 고성희.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김영광(왼쪽), 고성희. / 사진제공=CJ ENM
김영광은 "감독님이 원하는 승효는 조금 더 씩씩한 친구였을 것 같다. 현장에서 감독님와 저와 싱크를 더 맞춰주셨다고 생각한다"며 곽 감독에게 고마워했다. 곽 감독은 "김영광 씨가 수줍음이 많고 낯을 가리더라. 그 모습이 영화 속에 더 들어가길 바랐다"고 부연했다.

고성희는 "영주는 남자친구의 여사친에게 고민 상담도 하고, 저보다 보드랍고 순수한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실제 저보다 더 사랑스러운 캐릭터"라며 영주 캐릭터에 애정을 보였다.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이동욱(왼쪽), 원진아.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이동욱(왼쪽), 원진아. / 사진제공=CJ ENM
이동욱은 짝수강박증이 있는 호텔 엠로스의 대표 용진 역을 맡았다. 원진아는 뮤지컬 배우 지망생인 호텔 하우스키퍼 이영을 연기했다.

이동욱은 원진아와 호흡에 대해 "'라이브' 때는 친구였고 여기서는 막 사랑을 시작하는 연인이다. 호흡을 한 번 맞춰봐서 더 편했다. 친구에서 연인이 됐으니 세 번째는 부부 역할로 만나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한다"며 케미를 뽐냈다. 원진아는 "친구 역할로 만났던 선배와 다시 촬영하게 돼서 편했다. 부부로 만나는 것도 좋지만 계속 같은 편이었으니 적으로 만나면 어떨까 한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강하늘(왼쪽), 임윤아.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강하늘(왼쪽), 임윤아. / 사진제공=CJ ENM
강하늘은 공무원 시험에 5년째 낙방하며 여자친구마저 떠나버린 취준생 재용으로 분했다. 임윤아는 호텔 엠로스에서 모닝콜을 담당하는 고객센터 직원 수연을 연기했다.

임윤아는 "수연은 목소리 위주로 나오는데, 그 콘셉트가 신선했다. 수연을 연기하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겠다 싶었다. 목소리로만 나오고 얼굴이 거의 나오지 않아서 톤 등 목소리로 할 수 있는 감정 전달에 중점을 드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강하늘은 조준영과 인공호흡신 비하인드에 대해 "촉촉했다"며 쑥쓰러워 했다. 조준영은 소진의 늦둥이 남동생이자 고등부 수영선수 세직 역의 배우다. 강하늘은 "준영 씨 연기 인생에 첫 키스신이었다고 하더라. 첫 키스신을 제가 앗아가서 죄송하다. 촬영 현장에서 미안하다는 말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조준영은 "'해피 뉴 이어' 첫 촬영날 찍은 신이다. 저는 영광이다. 그 날 긴장도 많이 했는데 선배님께서 잘 챙겨주고 잘 풀어주셔서 첫 키스 했을 때 리액션이 실감나게 나올 수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크린 데뷔한 소감에 대해 "큰 스크린으로 보게 된 게 긴장되고 떨렸다. 따뜻하고 좋은 작품으로 스크린 데뷔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고 말했다.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조준영(왼쪽), 원지안.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조준영(왼쪽), 원지안. / 사진제공=CJ ENM
키스신은 강하늘과 찍었지만 조준영의 상대역은 원지안이었다. 원지안은 학교 퀸카이자 피겨 유망주 아영을 연기했다. 세직은 아영을 짝사랑하고 있다. 두 사람은 10대의 풋풋한 로맨스를 보여준다.

원지안은 "더운 여름 날 피겨스케이팅 장면을 찍었는데, 제가 준비한 걸 다 못 보여줬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영화를 보니 제 대역을 해준 선수 분께 감사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D.P'에서는 신비로운 분위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원지안에게 이번 작품은 스크린 데뷔작이다. 원지안은 "제가 원하는 작품이나 인물이 있다기보다 저는 아직 경험이 적다. 이번 작품을 비롯해 다음 작품, 다양하게 도전해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이광수.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이광수. / 사진제공=CJ ENM
이광수는 잘 키운 가수 이강(서강준 분)과 계약 만료 직전에 놓인 매니저 상훈 역을 맡았다. 대세 가수로 떠오른 이강 역은 서강준이 연기했다.

이광수는 "매니저 분들의 고충을 더 느꼈다. 이적하는 시점에 매니저의 마음 같은 것도 한 번도 생각해보게 됐다"고 말했다. 군 복무 중인 서강준에게 이광수는 "날씨가 많이 추운데 군 생활 잘하면 좋겠다. 촬영할 땐 강준이와 촬영하기만 해서 괜찮았는데 오늘 영화를 보며 (다른 커플을 보니) 부럽기도 하다. 강준이가 군대에서 건강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정진영(왼쪽), 이혜영.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정진영(왼쪽), 이혜영. / 사진제공=CJ ENM
이혜영은 우연히 만난 옛사랑에 가슴 설레는 교포 사업가 캐서린 역을 맡았다. 정진영은 40년 만에 첫사랑을 만나게 된 호텔 도어맨 상규로 분했다.

이혜영은 "'해피 뉴 이어' 대본을 받았을 때 제가 심리적으로 좀 우울한 때였다. 이걸 하면 위로를 받을 것 같았다. 게다가 곽재용 감독이었다. 미녀들과 작업을 하신다. 나도 미녀의 반열에 들어서려나 보다 기대가 있었다. 무엇보다 정진영 씨가 제 상대역이라는 것. 그래서 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정진영은 "저도 무엇보다 이혜영 씨가 제 상대역이라는 것. 그리고 곽재용 감독님과 두 번째 작업"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나이 먹은 사람들의 사랑 이야기가 영화를 구질구질하게 만들지 않을까 걱정했더니 감독님이 젊은이들의 사랑은 욕망을 드러내는 사랑이라면 나이 먹은 사람들의 사랑은 욕망을 절제하는 사랑이기에 더 진하다고 하더라. 우리 두 배우의 마음을 투영한 것 같다. 감독님의 멜로의 거장이다. 멜로의 진심인 분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알기에 이 작업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곽재용 감독.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곽재용 감독. / 사진제공=CJ ENM
곽 감독은 "전체 커플 다 애정 가지만 스토리를 편집하면서 분량이 많이 들어간 커플도 있고 그렇지 않은 커플도 있다. 티빙에서 확장판으로 볼 수 있게 노력하고 있다. 한 커플만 꼽기만 그렇지만, 계속 젊은 커플들 위주로 만들어왔는데 이번에 제 나이 또래와 비슷한 커플로 처음 사랑 이야기를 만들었다. 다 애정이 가지만 캐서린과 상규가 조금 더 신경 쓰였고 가깝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곽 감독은 "영화 속에는 코로나도 팬데믹도 없다. 깨끗한 환경의 연말 극장에서 만나셨으면 좋겠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스펙터클한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의 따뜻하고 소소한 일상을 담은 이야기다. 우리의 일상을 되찾고 위로를 받으며 새해를 맞자는 희망을 담았다"며 관람을 부탁했다.

'해피 뉴 이어'는 오는 29일 극장과 티빙에서 동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