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이동욱(왼쪽), 원진아.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이동욱(왼쪽), 원진아.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의 배우 이동욱과 원진아가 커플 케미를 자랑했다.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해피 뉴 이어'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곽재용 감독과 배우 한지민, 이동욱, 강하늘, 임윤아, 원진아, 김영광, 이광수, 고성희, 이혜영, 정진영, 조준영, 원지안이 참석했다.

이 영화에서는 한지민-김영광-고성희가 삼각관계로, 이동욱-원진아, 강하늘-임윤아, 정진영-이혜영, 조준영-원지안이 커플 관계로, 서강준-이광수가 가수-매니저 관계로 호흡을 맞췄다.

이동욱은 짝수강박증이 있는 호텔 엠로스의 대표 용진 역을 맡았다. 원진아는 뮤지컬 배우 지망생인 호텔 하우스키퍼 이영을 연기했다.

이동욱은 원진아와 호흡에 대해 “‘라이브’ 때는 친구였고 여기서는 막 사랑을 시작하는 연인이다. 호흡을 한 번 맞춰봐서 더 편했다. 친구에서 연인이 됐으니 세 번째는 부부 역할로 만나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한다“며 케미를 뽐냈다. 원진아는 “친구 역할로 만났던 선배와 다시 촬영하게 돼서 편했다. 부부로 만나는 것도 좋지만 계속 같은 편이었으니 적으로 만나면 어떨까 한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해피 뉴 이어'는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호텔 엠로스를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이야기. 오는 29일 극장과 티빙에서 동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