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한지민.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배우 한지민. / 사진제공=CJ ENM


배우 한지민이 영화 '해피 뉴 이어'를 통해 경험해본 짝사랑 연기가 신선했다고 밝혔다.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해피 뉴 이어'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곽재용 감독과 배우 한지민, 이동욱, 강하늘, 임윤아, 원진아, 김영광, 이광수, 고성희, 이혜영, 정진영, 조준영, 원지안이 참석했다.

이 영화에서는 한지민-김영광-고성희가 삼각관계로, 이동욱-원진아, 강하늘-임윤아, 정진영-이혜영, 조준영-원지안이 커플 관계로, 서강준-이광수가 가수-매니저 관계로 호흡을 맞췄다.

한지민은 15년째 남사친 승효(김영광 분)에게 고백을 망설이는 호텔리어 소진 역을 맡았다. 김영광은 15년 지기 여사친 소진에게 약혼녀 영주(고성희 분)와 깜짝 결혼을 발표한 라디오 PD 승효로 분했다. 고성희가 연기한 영주는 남친의 여사친 소진에게 고민을 털어놓는 재즈 피아니스트다.

한지민은 “소진은 매니저로서 일할 때 철두철미하고 프로의식이 강한데 친구들 사이에서는 허술한 모습이 저와 비슷하다. 저는 남사친이 많진 않지만 오래된 친구를 좋아하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보기도 했다. 우리 주변에 흔하게 있을 수 있는 이야기”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한지민은 “제가 현실에서는 짝사랑을 많이 했는데 영화에서 사랑이 이뤄지지 않은 건 처음이다. 제가 혼자 바라보고 김칫국 마시는 감정들이 저에게 낯선 감정은 아니었지만 연기로는 처음이라 새롭게 다가왔고 재밌었다”고 말했다.

'해피 뉴 이어'는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호텔 엠로스를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이야기. 오는 29일 극장과 티빙에서 동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