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 도깨비 깃발' 권상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해적: 도깨비 깃발' 권상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권상우가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로 첫 악역 변신에 나선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영화 '탐정' 시리즈를 시작으로 '히트맨',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까지 웃음과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연기로 폭넓은 사랑을 받아온 권상우가 '해적: 도깨비 깃발'에서 보물을 노리는 역적 '부흥수'로 분해 첫 사극에 도전,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라진 왕실의 보물을 사이에 두고 '무치'(강하늘)와 '해랑'(한효주)이 이끄는 해적들과 끊임없이 대립하는 역적 '부흥수'는 평생을 품어온 자신의 야망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을 만큼 맹렬한 기세를 지닌 인물이다.
'해적: 도깨비 깃발' 권상우, 첫 사극 첫 악역
권상우는 노련한 연기 내공을 통해 존재만으로도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부흥수'를 완벽하게 그려낸다. 폭발적인 액션씬뿐 아니라 해적들과의 숨 막히는 대결 구도로 극에 팽팽한 긴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김정훈 감독이 ""부흥수'를 통해 여유롭고 관록 있는 새로운 유형의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싶었다. 권상우 배우의 변신은 이 영화의 시너지를 높이고 재미를 주는 또 하나의 포인트가 될 것이다"라고 신뢰를 드러냈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오는 2022년 새해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