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배성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배성우./ 사진=텐아시아DB


음주운전 물의를 일으킨 배우 배성우가 1년여 만에 스크린 복귀를 알렸다.

23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텐아시아에 "배성우가 고민 끝에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에 출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가 잘못을 인정하고 지금도 자숙 중이다"라며 "초심으로 돌아가 연기에 매진하겠다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말할 수 없는 비밀'은 2008년 개봉한 동명의 대만 영화를 리메이크하는 작품으로, 피아노 천재인 전학생이 오래된 연습실에서 신비스러운 음악을 연주하던 여학생을 만나면서 시작되는 판타지 로맨스다.

대만 원작에서 주걸륜이 연기한 상륜은 도경수, 계륜미가 맡은 샤오위는 원진아가 연기한다. 또 청의 역에는 신예은이 캐스팅 됐다. 배성우는 도경수의 아버지이자 선생님 역할로 합류 한다.

배성우는 지난해 11월 혈중알코올농도 0.08% 이상의 면허취소 수준으로 음주운전 단속에 걸렸다. 올해 2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벌금 700만원의 약식명령 처분을 받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