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매튜 본 감독-배우 랄프 파인즈./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매튜 본 감독-배우 랄프 파인즈./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의 매튜 본 감독과 배우 랄프 파인즈가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17일 오전 8시 20분 영화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화상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매튜 본 감독과 배우 랄프 파인즈가 참석했다.

이날 매튜 본 감독은 비대면 간담회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킹스맨' 시리즈가 나올 때마다 언제나 한국에 달려 가고 싶다. 팬데믹 상황 때문에 이렇게 돼 아쉽다. 다음 영화 때는 꼭 찾아 뵙겠다"라며 인사했다.

랄프 파인즈는 "'킹스맨' 스토리가 어떻게 시작 되었는지 기원을 돌아보는 영화"라며 "1차 세계대전이라는 중요한 시기로 돌아가게 된다. 독일 황제, 러시아 황제, 스폐인 공작 등 실존 인물들이 캐릭터로 등장한다. '킹스맨'이라고 하는 조직이 왜 생기게 됐는지 알 수 있다. 애초부터 매튜 본 감독이 구축한 '킹스맨' 세계관을 굉장히 좋아했다. 역사적 배경에 굉장한 창의력을 발휘해서 세계관을 창조 했다. 이런 영화에 합류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매튜 본 감독은 "목적지만 보고 달렸다면 영화가 지루했을 것이다. 여정 자체가 중요한 작품"이라며 "영화가 흘러가면 흘러갈수록 관객들이 기대하는 '킹스맨' 다운 모습이 보인다. 하지만 초반에는 그렇지 않다. 무엇보다 이번 영화에선 '킹스맨' 조직이 100년 뒤에도 유지 될 것이다 라는 걸 믿을 수 있게 끔 기반을 탄탄하게 다져야 했다. 그 부분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랄프 파인즈는 "저는 항상 시나리오를 기준으로 작품을 선택한다"라며 "이전 '킹스맨; 시리즈의 톤 앤 매너를 너무 좋아했다. 장난기 있으면서 예상 못한 드라마, 여기에 스파이 장르 접목 시킨 것이 좋았다. 이런 시리즈물이 과거로 간다니까 너무 합류 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랄프 파인즈는 "매튜 본 감독은 1차 세계대전이라는 역사적 배경에 톤 앤 매너, 액션 다 버무려야 하는 도전이 있어야 했는데, 저는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 꼭 하고 싶었다"라며 "영화의 한가운데는 인간의 용기, 인류애 등이 담겨 특별하다. 특히 원탁 주변에 앉은 전사들에 대해 이야기 하자면 남녀를 불문 대단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부해와 폭력적인 무리에 맞서 싸우고 서로 존중하는 모습이 좋았다. 유머와 액션, 감동까지 느낄 수 있는 시리즈에 합류해 너무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에 매튜 본 감독은 "1차 세계대전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니 현재 배울 점이 많고 현대인들에게 시사하는 부분이 많았다. 지도자를 잘 선출해야 한다는 것부터 작은 사건들이 모여서 큰 사건으로 번진다는 것 등이다. 당시 스폐인 독감도 있었다. 반복되지 말아야 할 역사다. 교훈이 많다고 생각했다"라며 "또한 당시의 대단한 사건들과 드라마틱한 요소들을 배경으로 쓰고 싶었다.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는 반전 영화다. 전쟁에 반대를 하고 있다. 1차, 2차, 걸프전 등은 있어서는 안 될 전쟁이엇다. 옥스포드 공작(랄프 파인즈)가 이야기 하듯 평화를 위해 폭력을 쓸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평화를 수호해야 한다. 그것이 메시지다"라고 했다.

랄프 파인즈는 액션 비하인드도 전했다. 그는 "액션 시퀀스가 정말 잘 짜여져 있었다. 저는 검술을 미리 배웠다. 스턴트맨하고 훈련도 많이 했다"라며 "검투 장면은 정말 재미있었다. 젊었을 때 액션을 많이 찍었으면 어땠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랄프 파인즈는 "작년에 세상을 떠난 스턴트팀이 있다. 정말 멋있었다"라며 "몇몇 부분에서 제가 민첩성이 떨어지거나 피곤할 때 스턴트를 많이 사용 했는데 훌륭하고 판타스틱한 액션이 나왔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매튜 본 감독은 "무슨 말이냐 랄프 파인즈가 95% 정도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했다"고 엄지를 치켜 세웠다.

또 매튜 본 감독은 "한가지 불변하는 것은 스토리 위주의 액션이 되어야 한다. 스토리 텔링이 안 되면 불필요하고 지루하다. 신에 따라 액션 스타일도 달라진다. 현대 '킹스맨'에서 갑자기 검술이 튀어나오면 이상하지 않겠나. 과거여서 더 멋지게 느껴지는 것이다. 칼싸움을 좋아하는 아이들도 이 시퀀스를 재미있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랄프 파인즈는 함께한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나이가 들고 여러 작품을 거치면서 신인배우와 함께 하는 일이 생기는 데 너무 좋다. 그들에게 배울 점이 있고, 서로 호흡을 맞추면서 가르쳐 주고 배우는 관계를 구축해 너무 기쁘다"라고 했다. 아울러 "매튜 감독님은 언제나 제 의견에 경청해 주셨다. 항상 믿어주고, 협업자로 봐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전했다.

매튜 본 감독과 랄프 파인즈는 한국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매튜 본 감독은 "한국영화의 빅 팬이다. 한국처럼 영화에 대한 이해가 높은 나라가 있을까 싶다. 그런 한국 관객들이 제 영화를 좋아해 주는 만큼 분발하겠다"고 다짐했다.

랄프 파인즈도 "한국영화를 너무 좋아한다. 한국영화 산업자체가 창의적이고 유니크한 크리에이터와 대단한 배우들이 있는 시장이다. 그렇기에 한국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는 것은 대단한 칭찬이다. 팬데믹 상황이 아쉬울 따름이다. '킹스맨'의 또 다른 시퀄이 만들어지면 그걸 들고 꼭 가겠다"고 약속했다.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는 수백만 명의 생명을 위협할 전쟁을 모의하는 역사상 최악의 폭군들과 범죄자들에 맞서, 이들을 막으려는 한 사람과 최초의 독립 정보기관 킹스맨의 기원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2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