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채원이 16일 열린 오디오무비 '층'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네이버 바이브
배우 문채원이 16일 열린 오디오무비 '층'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네이버 바이브


배우 문채원이 오디오 무비 '층'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디오 무비 '층'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임지환 감독과 배우 이제훈, 문채원, 강신일이 참석했다.

이제훈은 소리를 단서로 범인을 추적해가는 프로파일러 강호 역을 맡았다. 문채원은 정의로운 경위 신지호를 연기했다. 강신일은 무광빌라 경비원으로 분했다.

문채원은 "새롭게 선보이는 형식의 드라마이고 새로운 도전이라 마음에 들었다. 함께한다는 게 기분 좋다. 청취자들이 소리를 들으며 상상력을 더해 함께 만들어가는 영화가 아닐까 한다"고 밝혔다. 또한 "오디오로만 전달되는 장르라 멜로나 로맨틱 코미디보다 소리에 몰입시킬 수 있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가 더해지는 게 시너지를 발생시키겠다 싶었다. 또 층간소음이 사회적으로 많은 문제점이 되고 있지 않나. 이런 점들이 매력적이고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문채원은 이번에 연기한 형사 캐릭터에 대해 "이성적이고 차분하고 침착한 캐릭터를 만들게 됐다. 따뜻한 면도 있지만 이성적인 모습을 강조해 연기했다"고 소개했다. 평소 성격을 묻자 "저는 감정적인 사람"이라며 웃었다.

'층'은 알 수 없는 층간소음이 계속되는 무광 빌라에서 벌어진 의문의 사건, 용의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프로파일러 강호(이제훈 분)와 사건 담당 경위 지호(문채원 분)가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가는 과정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오는 27일 네이버 바이브에서 공개되며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