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제훈이 16일 열린 오디오무비 '층'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네이버 바이브
배우 이제훈이 16일 열린 오디오무비 '층'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네이버 바이브


배우 이제훈이 오디오 무비 '층'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디오 무비 '층'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임지환 감독과 배우 이제훈, 문채원, 강신일이 참석했다.

최근 '언프레임드' 프로젝트를 통해 감독으로도 데뷔한 이제훈은 "이런 최초의 시도가 놀라웠다. 도전적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건 창작자로서 흥분되는 일이다. 선례가 없으니 시행착오도 있을 텐데, 그럼에도 밀어붙여서 나가는 모습이 감독으로서 멋있고 자극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배우로서는 비주얼적 부분을 생각하지 않고 목소리 연기를 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온전히 눈을 감고 모든 것들을 상상하며 만들 수 있다는 게 도전이면서도 재밌었다. 듣는 사람들이 어떻게 들을지 궁금증도 생겨서 큰 고민 없이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제훈은 "이번에 제 새로운 모습을 저도 기대한다. 기존에는 영상으로 연기를 보여드렸다면 이번에는 목소리로만 보여줄 수 있다는 게 특별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이야기를 청취자들이 들었을 때 상상을 많이 하면서 들을 수 있겠구나 싶었다. 내 목소리에 조금 더 집중해서 들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 그 어느 때보다 목소리에 집중해서 연기했다. 예전에 드라마 '시그널'을 통해 프로파일링하는 형사를 맡았는데 그 때와는 또 차별점 있다"고 귀띔했다.

'층'은 알 수 없는 층간소음이 계속되는 무광 빌라에서 벌어진 의문의 사건, 용의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프로파일러 강호(이제훈 분)와 사건 담당 경위 지호(문채원 분)가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가는 과정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오는 27일 네이버 바이브에서 공개되며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