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이선균./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킹메이커' 이선균./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이선균이 영화 '킹메이커' 개봉 시기를 걱정했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킹메이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설경구, 이선균, 변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선균은 "고증을 위한 영화가 아니다. 정치 영화라는 생각으로 참여하지 않았다"라며 "선거를 다룬 이야기지만 극 중 김운범과 서창대가 시대적 변화에 따라 어떻게 변하는 지에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또 이선균은 "우연치 않게 개봉 시기가 선거 시기와 겹쳤다. 크게 생각 안 하고 있다"라며 "위드 코로나 이후 시국에 많은 분들이 극장에 와 줄 수 있을까를 더 고민하고 있다"라고 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29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