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킹메이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킹메이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설경구가 영화 '킹메이커'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티브로 한 인물을 연기한 것에 대해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킹메이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설경구, 이선균, 변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설경구는 "위인 같은 인물을 모티브로 삼았다. 그 분을 묘사 할 수 없고, 그렇다고 그 분의 존재를 무시할 수도 없었다. 저는 김윤범을 연기 해야 하는데 중간점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라며 "무엇보다 연설할 때 톤을 잡는 것이 난감 했다. 변 감독과 많이 이야기 하며 연기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설경구는 "부담이 있었다. 처음 시나리오에는 실제 인물 이름이 써 있었다. 감독님한테 이름을 바꿔달라 해서 김운범이 됐다. 그 이름 하나로도 마음의 짐을 덜었다"라고 말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29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