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 / 사진제공=CJ ENM


배우 강하늘과 임윤아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티빙 오리지널 영화 '해피 뉴 이어'에서 비대면 로맨스를 펼친다.

'해피 뉴 이어'는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호텔 엠로스를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이야기.
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 / 사진제공=CJ ENM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을 가진 시인 윤동주('동주')부터 경찰의 강압적인 수사로 10년을 살인자로 살아온 청년('재심'), 어딘가 허술한 이론백단 경찰대생('청년경찰'), 순애보를 가진 촌므파탈 순경 용식이까지('동백꽃 필 무렵'). 매 작품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다양한 청춘의 모습을 대변했던 강하늘이 영화 '해피 뉴 이어'에서 재용 역을 맡아 또 다른 청춘 이야기를 선보인다. 공무원 시험 낙방 5년 차, 여자친구마저 떠나버린 재용은 자포자기한 심경으로 생애 마지막 일주일을 보내기 위해 호텔 엠로스를 찾고 그곳에서 뜻밖의 대화 상대를 만나게 된다. "많은 인물들과 그들의 감정들이 톱니바퀴처럼 잘 맞아떨어지는 느낌"이라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전한 강하늘은 사는 게 녹록하지 않은 취준생으로 분해 실감 나는 생활 연기로 짠내 폭발 공감대를 자극하는 한편, 담당 호텔리어 수연(임윤아)과 비대면 로맨스를 펼친다. "흡수력이 정말 뛰어나다. 감독의 생각을 빨리 캐치하고 100% 구현하는 배우"라고 곽재용 감독의 극찬을 받은 강하늘은 캐릭터의 상황을 찰지게 표현하며 다시 한번 대체불가 배우의 진가를 발휘한다.
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 / 사진제공=CJ ENM
2017년 스크린 데뷔작 '공조'를 통해 영화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하고, 2019년 942만 관객을 동원한 흥행작 '엑시트'와 올해 추석 극장가를 사로잡았던 '기적'을 통해 연기력과 대중성 모두 인정받으며 대세 배우로 자리 잡은 임윤아가 '해피 뉴 이어'에 합류해 강하늘과 함께 로맨스 연기를 펼친다. 남다른 사명감과 자부심을 가진 호텔리어 수연 역을 맡은 임윤아는 문제적 투숙객 재용을 담당하게 되고, 누구보다 그의 심정을 헤아리며 진심 어린 태도로 대한다. 임윤아는 "연말연시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미소 지으며 따뜻하게 볼 수 있는 영화"라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곽재용 감독은 "짧은 시간 안에 많은 걸 보여준 배우. 정확한 딕션과 매력적인 목소리까지, 앞으로 함께 하고 싶은 배우 중 하나"라고 칭찬했다. 임윤아는 당차고 발랄한 매력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해피 뉴 이어'는 오는 29일 티빙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