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화상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제이콥 배덜런(왼쪽부터), 톰 홀랜드, 젠데이아 / 사진제공=소니 픽쳐스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화상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제이콥 배덜런(왼쪽부터), 톰 홀랜드, 젠데이아 / 사진제공=소니 픽쳐스


배우 톰 홀랜드가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전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배우 톰 홀랜드, 젠데이아, 제이콥 배덜런이 참석한 화상 기자간담회의 사전 녹화분이 공개됐다. 미국 현지와 시차로 인해 편집 없는 녹화 중계를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톰 홀랜드는 “제이콥과 저는 아름다운 한국에서 방문해 추억을 많이 쌓았는데, 젠데이아는 방문한 적이 없다. 향후 저희가 방문해 추억을 쌓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인사했다.

이번 영화에는 닥터 옥토퍼스를 비롯해 각종 빌런들이 총출동한다. 톰 홀랜드는 “영화의 스케일이 큰 만큼 다양한 캐릭터들이 나오는데 감독님과 상의하고 혼자서도 많이 연구하며 캐릭터를 만들어갔다. 큰 스케일 안에서도 감정적인 부분을 잃지 않으려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캐릭터들이 각자의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작품은 ‘스파이더맨’ 홈커밍 3부작의 마지막 시리즈다. 톰 홀랜드는 “의미가 남다르다. 저희 셋 모두에게 의미가 클 것이라 생각한다. 저희가 19살에 촬영장에서 만나 좋은 친구로 발전했고, ‘스파이더맨’ 유니버스 밖에서도 가족처럼 지내고 있다. 불확실한 미래를 함께 나아간다는 의미에서 여러 가지 감정을 느끼고 있다”며 ‘스파이더맨’ 시리즈와 동료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스파이더맨이라는 정체가 탄로난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에게 도움을 받는 과정에서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면서 닥터 옥토퍼스 등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15일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로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