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언프레임드' 박정민./ 사진제공=왓챠
영화 '언프레임드' 박정민./ 사진제공=왓챠


배우 박정민이 연출작 '반장선거'의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6일 오전 영화 '언프레임드' 온라인 제작 보고회가 열렸다. 영화를 연출한 배우 이제훈,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가 참석했다.

이날 박정민은 "예전부터 초등학생 나오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누아르 장르를 만들려고 했던 건 아닌데, 만들다 보니까 어두워져서 보는 분들이 '누아르'라고 말씀 해주신 것 같다"라며 "영화 속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어른들이 느끼는 게 있으면 좋겠다. 모든 것이 비단 아이들만의 이야기는 아닐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정민은 초등학생들과의 촬영과 관련해 "배우들을 직접 캐스팅 했다. 영화 하는 분들 사이에서 정설처럼 내려오는 이야기가 있다. 아이들이나 동물 나오는 영화는 연출하기 어렵다는 것"이라며 "초등학생들이 그리는 풍경을 보여주고 싶은데 어렵다고 하니까, 50대 아저씨들을 불러다가 초등학생 옷을 입힐까 생각했다. 황정민 형님한테도 부탁해볼까 했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언프레임드'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가 마음속 깊숙이 품고 있던 이야기를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로, '반장선거', '재방송', '반디', '블루 해피니스'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네 편의 영화를 한 데 담았다. 오는 8일 왓챠를 통해 공개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