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톰 홀랜드./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톰 홀랜드./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톰 홀랜드가 한국 관객들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한국을 찾아 팬들과 직접 소통했던 톰 홀랜드가 이번엔 포털 내한 영상을 공개하며 따뜻한 인사를 전했다. 톰 홀랜드는 스파이더맨으로 캐스팅되며 처음 촬영한 '스파이더맨: 홈 커밍'을 비롯해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까지 연이어 내한하며 한국 팬들과 돈독한 우정을 다져왔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내한이 어려워지자 한국 팬들을 생각하며 직접 인사를 전했다. 공개된 영상 속 톰 홀랜드는 "한국은 저에게 특별한 기억으로 남아있는 곳이다. 맛있는 음식과 아름다운 경치, 좋은 사람들이 있는 곳"이라고 말하며 내한 당시의 경험을 전했다.

또 톰 홀랜드는 "비록 이번 겨울엔 갈 수 없게 됐지만 조만간 꼭 다시 한국을 방문해 경복궁도 구경하고 DDP에도 다시 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이어진 영상에서는 경복궁, DDP 등을 배경으로 거미줄을 잡고 활보하는 스파이더맨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톰 홀랜드는 "곧 개봉하는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도 꼭 극장에서 봐달라"고 말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더욱 확장된 세계관 및 역대급 스케일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오는 15일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