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혜인./ 사진제공=젠 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혜인./ 사진제공=젠 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혜인이 남다른 축구 실력의 베이스에는 현대무용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2일 오후 정혜인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여타짜'부터 SBS '골때리는 그녀들' 에피소드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혜인은 "축구도 마찬가지 액션도 마찬가지고 제가 잘 하는 모든 운동의 베이스는 현대무용이었다. 현대무용을 오랜시간 배우다 보면 내 몸을 어떻게 써야 하는지 알 수 있다. 저희 배우들은 대사로서 감정을 표현하지만 현대무용은 몸으로 말하다 보니, 거기서 시작된 몸의 움직임을 액션에도 적용하고 축구에도 적용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정혜인은 "성균관대 연기예술학과에서 연기를 전공 했다. 어느날 갑자기 무용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게 됐다"라며 "무브먼트 라는 수업이 있었다. 현대무용 선생님들이 오셔서 가르쳐 주셨는데, 그 날 멘붕에 빠졌다. 저는 몸치다. 수업을 하면서 '배우가 이렇게 몸을 못 써도 될까'라며 충격에 빠졌다. 성적 잘 내려고 엄청나게 노력했지만 결론적으로 B가 나왔다. 저보다 노력을 덜 한 것 같은데 원래 몸을 잘 쓰던 친구는 A+를 받았다"라고 떠올렸다.

정혜인은 "대학교 4학년때 현대무용 학원을 찾았다. 기초수업부터 9년을 배웠다"라며 "초반 한 5년 정도는 하루에 3~4개 클라스에서 매일 수업을 받았다. 나중에는 일반인들에게 기초 레슨을 할 정도로 실력이 붙었다"고 말했다.

'여타짜'는 포커판에 뛰어든 '미미'(이채영)가 미스터리한 타짜 '오자와'(정혜인)를 만난 뒤 일생일대의 거래를 위해 목숨까지 배팅하는 이야기를 그린 범죄 도박극이다. 오는 8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