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지민이 1일 열린 영화 '해피 뉴 이어'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한지민이 1일 열린 영화 '해피 뉴 이어'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한지민이 영화 '해피 뉴 이어'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일 영화 '해피 뉴 이어'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곽재용 감독과 배우 한지민, 이동욱, 강하늘, 임윤아, 원진아, 김영광, 이광수, 고성희, 조준영, 원지안이 참석했다.

이 영화에서는 한지민-김영광-고성희가 삼각관계로, 이동욱-원진아, 강하늘-임윤아, 정진영-이혜성, 조준영-원지안이 커플 관계로, 서강준-이광수가 가수-매니저 관계로 호흡을 맞췄다.

한지민은 15년째 남사친 승효(김영광 분)에게 고백을 망설이는 호텔리어 소진 역을 맡았다. 김영광은 15년 지기 여사친 소진에게 약혼녀 영주(고성희 분)와 깜짝 결혼을 발표한 라디오 PD 승효로 분했다. 고성희가 연기한 영주는 남친의 여사친 소진에게 고민을 털어놓는 재즈 피아니스트다.

한지민은 소진 캐릭터에 대해 “일에 있어서는 전문적이지만 인간적으로는 허당기가 있다. 15년 남사친이 분명 절 좋아한다고 생각했다. 작년에 분명 절 흔들어놨는데 갑자기 여자친구를 데리고 나타나 결혼한다고 한다”며 “절 흔들어 놓더니. 제 생각엔 분명히 저를 좋아한 것 같은데. 왜 그러셨냐”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김영광은 “15년 지기 여사친에게 깜짝 결혼 발표를 했다. 승효가 눈치가 없는 캐릭터”라며 “프러포즈를 해야 하는데 그런 걸 잘 못하는 친구라 15년 지기 여사친에게 상담을 하게 된다. 호텔에서 일하고 있으니 이 친구가 잘 연출해주지 않을까 싶어 순수한 마음에 물었다”고 설명했다.

고성희는 “남자친구의 여사친이지만 경계하지 않고 편하게 생각한다. 자신의 고민도 상담한다”고 전했다. 한지민은 “마냥 반갑지만은 않더라. 도와주고 싶지만 현실적이게 대하는 모습도 나온다. 기분이 그렇게 좋진 않았다”며 웃었다.

'해피 뉴 이어'는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호텔 엠로스를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이야기. 12월 내 극장과 티빙에서 동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