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조승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병헌-조승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광고 촬영을 함께한 이병헌, 조승우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1일 소속사 굿맨스토리에 따르면 조승우는 정우성 밀접 접촉자로 분류 돼 지난달 30일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았고, 오늘 음성 판정이 나왔다.

앞서 정우성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조승우는 정우성과 함께 광고 촬영중이었다.

이후 촬영은 중단됐고, 현장에 있던 배우, 스태프들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당일과 30일 오전 PCR 검사를 받았다.

함께있던 이병헌 또한 발빠르게 PCR 검사를 진행,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조승우, 이병헌 모두 바이러스 잠복기를 염두하고 추이를 지켜 보겠다는 입장이다.

정우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영화계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현재까지는 추가 감염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