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2회 청룡영화상] '자산어보' 설경구 남우주연상 "동지 ♥송윤아에게 감사"


영화 '자산어보'의 배우 설경구가 제42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설경구는 "'자산어보'로 배우상을 주신다면 우리 (변)요한에게 줬으면 했다"며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이어 특별출연해준 많은 동료들을 언급하며 "저희 촬영장이 신안 앞바다에서 배 타고 1시간 넘게 가는 섬까지 갔어야 했다. 왕복 12~13시간 되는 거리를 오갔다. 이준익 감독님은 한 신 찍는데 2~3시간이면 끝나는데 그 한 신 찍으려고 그 먼 길을 와서 갈 때 '힐링하며 간다'고 하며 자신을 희생해가며 보물 같은 영화를 만드는 데 큰 힘을 보탰다. 저희는 사극인데도 예산이 작은 영화였는데 그런 배우들 덕분에 큰 영화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경구는 소속사 대표와 스태프들을 비롯해 "저의 동지 송윤아 씨에게 감사드린다. 저를 항상 염려해주고 응원해주는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저희 '자산어보' 대사처럼 구정물 흙탕물 다 묻어도 마다않는 자산 같은 배우가 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과 수상자(작)는 지난해 10월 30일부터 올해 10월 14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인 및 영화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그리고 심사위원단의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