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영화 '세자매'의 배우 김선영이 제42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김선영은 "모르실 수 있는데 제가 여우조연상을 많이 받아서 아무 생각을 안하고 왔다"며 울먹였다. 이어 "소리 언니가 없었다면 이 영화에 들어갈 수 없었다. 소리 언니, 윤주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선영은 "작은 영화인데 청룡영화상 후보 5개 부문에 올랐다. 저는 이 상을 안 받아도 너무 작은 저희 영화가 청룡영화상 후보 5개 부문 후보에 오른 것을 너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여기 계신 선후배 배우님들, 감독님들이 제가 연기하는 데 모두 교과서고 감사하다. 저는 늘 훔쳐보고 있다"며 눈물을 훔쳤다. 이어 "마지막으로 저를 낳아주고 사랑으로 키워준 우리 엄마와 아빠, 그리고 사랑하는 우리 딸 혼자서 집에서 보고 있는데 너무 사랑한다. 제가 좋은 영화에 출연할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과 수상자(작)는 지난해 10월 30일부터 올해 10월 14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인 및 영화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그리고 심사위원단의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