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배우 송중기, 구교환, 임윤아, 전여빈이 제42회 청룡영화상 인기스타상을 받았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임윤아는 "청룡영화상에 온 것만 해도 영광인데 이렇게 상을 받게 돼서 감사하다"며 "영화 '기적'을 응원해주셨던 분들과 저를 항상 응원해준 팬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객석에서부터 동료들에게 많은 축하를 받으며 무대에 올라온 구교환은 "'모가디슈' 팀에게 인기 많은 건 알고 있었는데 밖에서도 인기가 많은 걸 몰랐다"는 재치 있는 소감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MC 유연석이 "끝이냐"고 묻자 구교환은 "화이팅!"이라고 외쳤다.

전여빈은 "제가 너무 존경하는 선배님들, 배우님들과 함께 이 자리에 있게 돼서 기쁘다"며 "뜬금없지만 (문)소리 선배님 감사하다"고 말했다. 송중기는 "'승리호'가 코로나 상황에 개봉을 못하고 있다가 공개됐는데 더 많이 사랑 받은 것 같다"며 "이렇게 큰 상을 받으니 용기 내라고 준 상 같아서 더 감사하다"고 전했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과 수상자(작)는 지난해 10월 30일부터 올해 10월 14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인 및 영화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그리고 심사위원단의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