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의 배우 공승연이 제42회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공승연은 "혹시나해서 어제 급하게 수상 소감을 준비했는데 동생(트와이스 정연)이 비웃더라. 내가 너무 오버했나 생각했다. 이럴 줄 알았다면 제대로 준비할 걸 그랬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여기 계신 분들의 연기를 보며 배우의 꿈을 키웠고, 연기를 시작하며 이 자리에 오게 될 날을 너무 꿈꿨다. 이 자리에 참석한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고 행복한데 이렇게 귀한 상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혼자 사는 사람'과 진아(극 중 이름)를 만들어준 감독님과, 영화를 같이 만들어준 스태프들과 배우들, 작고 소중한 영화인데 열정과 사랑으로 찍었다. 함께 했던 모든 분들, 사랑하는 영화 계속 만들며 살았으면 좋겠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공승연은 "엄마, 아빠 잘 보고 있지. 연말에 집에서 시상식을 집에서 보고 있는 게 조금 슬프기도 하고 미안했는데 이렇게 떨어져 있으니 너무 좋다. 앞으로도 떨어져 있자"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소속사 대표님과 직원들, 그대들 덕분에 제가 이 자리에 와 있다. 감사하다. 앞으로도 제가 배우로서 길을 잘 걸어갈수 있도록 도와달라. 사랑한다"고 말했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과 수상자(작)는 지난해 10월 30일부터 올해 10월 14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인 및 영화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그리고 심사위원단의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