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영화 '내가 죽던 날'의 박지완 감독이 제42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박지완 감독은 MC로 무대에 같이 있는 김혜수를 보며 "선배님이 있어서 더 떨리는 것 같다"면서 울먹였다. 이어 "이 영화를 찍게 된 건 행운이었다. 감독으로 부족한 저를 계속 마주하게 돼서 개봉한 지 1년이 됐는데 내가 언제 이 영화를 편하게 볼 수 있을까 생각했다. 제가 영화를 찍고 얻은 가장 큰 것은 그 전에는 막막함과 불안을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것을 떠올리며 다잡았다면 영화를 찍고 나서는 '내가 죽던 날' 크레딧 엑셀 파일을 열어보며 그 배우들과 스태프들, 감사한 사람들의 이름을 떠올리며 마음을 다잡았다"며 눈물을 연신 닦아냈다. 또한 "요즘에 엄살을 많이 떨었는데 그러지 말고 정신 차리라고 이 상을 준 것 같다. 영화를 같이 만들어준 혜수 선배, 정은 선배, 선영 선배, 그리고 정의,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 감사하다. 제 친구들, 가족들, 그리고 특별히 남편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과 수상자(작)는 지난해 10월 30일부터 올해 10월 14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인 및 영화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그리고 심사위원단의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