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영화 '낫아웃'의 정재광이 제42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수상했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정재광은 "감사하다. 너무 긴장되고 떨린다. 수상소감을 준비해 놨는데 떨려서 잘할 지 모르겠다"며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유명하지도 않는 저에게 상을 주는 이유는 열정을 잃지 말라는 뜻인 것 같다. 코로나임에도 열정 하나로 함께 달려왔던 감독님, 촬영 감독님, PD 이하 스태프, 배우들을 대표해 저에게 주신 거라고 생각한다"며 "물심양면 도와주는 소속사 대표님, 직원들, 원장님, 그리고 가족들과 어디선가 보고 있을 하늘에 계신 어머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잘 풀리지 않을 때마다 저를 돌아보고 열정이 부질 없이 느껴질 때도 있었지만 열정을 잃어가는 분들이 열정을 잃지 않았으며 좋겠다. 좋은 순간은 찾아오니까. 초심으로 한 걸음 한 걸음 정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과 수상자(작)는 지난해 10월 30일부터 올해 10월 14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인 및 영화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그리고 심사위원단의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