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경관의 피'  권율, 조진웅, 이규만 감독, 최우식, 박희순, 박명훈./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
영화 '경관의 피' 권율, 조진웅, 이규만 감독, 최우식, 박희순, 박명훈./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


조진웅부터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까지, 이름만으로 존재감 넘치는 배우들의 연기 향연이 펼쳐진다. 영화 '경관의 피다.

5일 오전 영화 '경관의 피'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과 이규만 감독이 참석했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이날 조진웅은 '경관의 피'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잘 짜여진 이정표가 있었다.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현장에서 잘 흘러갈 수 있겠다는 믿음이 있었다. 색다른 재미가 느껴졌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우식은 "조진웅 선배랑 호흡 할 수 있는 기회여서 선택했다. 너무 설렜다"라며 "제 나이 또래 배우들은 누구나 조진웅 선배와 함께 촬영 하고 싶을 것이다. 버킷리스트에 적혀 있는 배우다. 현장에서 제가 긴장할 때마다 든든하게 함께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경림은 "사주 받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진웅이 화답했다. 그는 "최우식이 겉으로 볼 때는 여리여리 할것 같지 않나. 뽀송뽀송하기도 하고"라며 "촬영에 들어가면 내제된 카리스마 나와서 다른 사람이 된다. 그 기운을 제가 받았다. 참 좋은 배우구나라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조진웅은 "최우식의 연기가 더 보고 싶어서 일부러 NG를 내서 한테이크 더 간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또한 박희순은 "그냥 대본이 들어와서 하기로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경찰 역할을 몇 번 했는데, 정의롭지만 비리 있는 역할이었다. 이번엔 비리 경찰을 잡는 역할이어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권율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누구의 신념이 맞는지, 계속 쫓아가는 매력에 흠뻑 빠져서 선택하게 됐다"고 했다. 계속해서 박명훈은 "(최)우식이가 하자고 해서 했다"라면서도 "배우들이 작품을 선택할 때 가장 큰 기준은 훌륭한 시나리오 인 것 같다"고 했다.

이 감독은 "다섯 명 배우들의 케미가 기대 이상이었다. 다섯명이 한 파트는 경찰, 한 파트는 빌런인데 여기엔 회색 지대가 있다. 중심이 어디로 흘러갈 지 모르는 텐션을 유지해야 했다. 그 무게중심을 잡는 게임에서 아무도 떨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광수대 에이스 역할의 조진웅은 "일방통행하는 캐릭터다"라고 자신의 캐릭터를 정의했다. 이어 최우식은 "원칙적이다. 흑과백이라고 하면 백에 있다.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인물"이라고 했다. 이 감독은 "경찰이라는 특수한 직업을 가진 분들은 신념 없이 일할 수 없다. 현장에서 경찰들의 신념이 각기 다르지 않을까 싶었다. 서로 다른 신념을 가진 사람이 같은 공간에서 부딫힐 때의 상황을 그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조진웅은 최우식부터 박명훈까지 존재감 넘치는 배우들과 함께한 것에 대해 "배우들끼리 몇 개월동안 공존하며 살아간다. 슛 들어가면 작품을 어떻게 표현할 지 고민과 열정을 표출하기도 한다. 그 외엔 이렇게 좋은 사람들과 그냥 같이 사는 것이다. 같이 살아가는 이 식구들과 얽혀 있는 게 행복하더라"라고 말했다.

주연배우들에 대한 믿음도 남달랐다. 권율은 "조진웅과 어깨동무를 많이 했다. 어깨동무를 하고 여기저기 데리고 다니셨다. 조 선배는 상대배우들이 마음껏 연기할 수 있게 길을 열 주신다. 슛이 들어가기 전까지 츤데레다. 현장에서 리드하고, 많이 이끌어준다"고 했다.

박명훈 또한 "조진웅은 내가 존경하고 좋아하는 배우다. 연기할 때 어마어마한 에너지가 나온다. 겉으로 보면 무서울 것 같은데 현장 스태프들이나 배우들에게 굉장히 다정다감하다. 현장에서 맛있는 것도 많이 먹었다"라고 말했다.

박희순은 극 중 부하직원 민재로 열연한 최우식과의 호흡에 대해 "믿음까지는 잘 모르겠지만 사랑을 느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희순은 "연기에 대해서는 깐느 초이와 오스카 초이를 경험한 분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라며 "저희가 '경관의 피'까지 세 작품을 함께했다. 너무 사랑하는 사이다. 그래서 즐겁게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조진웅은 "개봉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기다린 만큼 만족도가 있을 것이다. 코로나19로 힘들 때인데 '경관의 피' 보면서 위로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