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의 피' 조진웅./ 사진제공=에이스 메이커
'경관의 피' 조진웅./ 사진제공=에이스 메이커


배우 조진웅이 최우식과의 첫 호흡에 만족감을 표했다.

25일 오전 영화 '경관의 피'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과 이규만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조진웅은 "최우식이 겉으로 볼 때는 여리여리 할것 같지 않나. 뽀송뽀송하기도 하고"라며 "촬영에 들어가면 내제된 카리스마 나와서 다른 사람이 된다. 그 기운을 제가 받았다. 참 좋은 배우구나라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조진웅은 "최우식의 연기가 더 보고 싶어서 일부러 NG를 내서 한테이크 더 간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내년 1월 개봉 예정.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