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빠진 로맨스' 정가영 감독./ 사진제공=CJ ENM
'연애 빠진 로맨스' 정가영 감독./ 사진제공=CJ ENM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정가영 감독이 배우 전종서와 친분을 유지하고 싶다고 밝혔다.

8일 오전 정가영 감독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연애 빠진 로맨스'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가영 감독은 "전종서 배우는 '버닝'과 '콜'에서 빨려들어갈 것 같은 강렬한 연기를 보여주지 않았나. 언제 꼭 한 번, 제 영화에서 발칙한 캐릭터를 연기 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한 배우중 한명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 감독은 "전종서는 정말 똑똑한 사람이다. 또 인간적이고 여린면이 있다"라며 "지금까지 멋진 모습을 많이 보여줬지만, 그가 가진 훨씬 많은 잠재성 중 일부라고 느낀다. 이렇게 연을 맺게 됐는데, 더 친해져야 겠다고 생각했다. 더 큰 사람 될 것 같기 때문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가 이름, 이유, 마음, 다 감추고 시작하는 아주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오는 24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