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선균이 22일 열린 영화 '킹메이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이선균이 22일 열린 영화 '킹메이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이선균이 영화 '킹메이커'에 출연한 계기를 밝혔다.

22일 영화 '킹메이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변성현 감독과 배우 설경구, 이선균이 참석했다. 설경구는 소신과 열정을 가진 정치인 김운범 역을 맡았다. 이선균은 그와 함께 했던 선거 전략가 서창대로 분했다. 극 중 두 사람은 뜻을 이루는 방법에 차이가 있어 부딪히게 되면서 갈등을 겪게 된다.

이선균은 "'불한당'의 팬이었다. 감독님 연출 스타일이 좋았다. 그 이후에 '킹메이커' 제안을 받고 감사했다. 어릴 때부터 롤모델로 삼던 설경구 선배가 같이 하자고 제안해주셔서 고마웠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 제안을 받을 때 제가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찍고 있었다. 대본에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장면이 있는데 '박하사탕'이 나오고 있었다. 이건 우주의 기운이, 우주의 끌림이 있었던 거다"며 작품과의 운명적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12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