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사영화제' 구혜선./ 사진=조준원 기자
'춘사영화제' 구혜선./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구혜선이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에 시상자로 깜짝 등장했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가 열렸다.

이날 구혜선은 '각본상' 시상자로 나섰다. 영화 감독으로도 활약하고 있는 구혜선은 "시나리오 집필이 가장 어려운 작업중 하나다"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영화 작업이 중요하지만, 시나리오가 탄탄하고 뼈대가 잘 짜여져 있어야 모든 것이 잘 만들어지지 않을까 싶다. 아무래도 제일 집중을 요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시상자 대본에 '아트 영화에 도전 한 것에 대해 말해 달라'고 쓰여진 것을 본 구혜선은 "상업 영화도 했다. 그런데 결과가 좋지 않았다"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영화 자체가 아트이고, 저희 모두 아트를 하는 사람 아니냐"고 말했다.

각본상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홍수영 작가에게 돌아갔다.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춘사국제영화제는 한국 영화 개척자인 춘사(春史) 나운규를 기리기 위해 1990년대부터 개최되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