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사진제공=CJ ENM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사진제공=CJ ENM


배우 전종서가 손석구와의 첫만남을 떠올렸다.

18일 오전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전종서와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에 대한 에피소드 외에 배우로서 솔직하고 담백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전종서는 "손석구 배우와의 첫만남에서 '나랑 되게 비슷한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있지도 않은 말 지어가며 하고, 막 대단하게 격식을 차리지도 않았다. 그런 부분에서 비슷하다고 느꼈다. 만날때마다 장난치면서, 촬영할 때도 재미있게 찍었다. 그러면서 캐릭터에 대해 나름대로 고민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종서는 "손석구 배우랑 기본적으로 잘 맞는 스타일이어서 딱히 케미에 대해 신경 쓰지 않았다"라며 "다만 보는 분들이 자영에 이입해서 불쾌하거나, 우리(손석구)를 응원하는 입장에서 불쾌할 수 있어서 조심하며 연기하자고 했다. 우리 방식대로 잘 가져살 수 있을 지 고민 했고, 매회차마다 리허설을 하거나 그 상황을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계속 얘기했다"고 떠올렸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가 이름, 이유, 마음, 다 감추고 시작하는 아주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오는 24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