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사진제공=CJ ENM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사진제공=CJ ENM


배우 전종서가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를 ' 캔커피'에 비유했다.

18일 오전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전종서와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에 대한 에피소드 외에 배우로서 솔직하고 담백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전종서는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맛있는 캔커피 같은 느낌을 받았다"라며 "기존에는 연기는 자극적이어야 하고, 보는 사람들이 자극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자극적으로 재미있는 작품을 선택하려고 했다. '연애 빠진 로맨스' 시나리오는 그런것과는 번외로 되게 맛있는 캔커피 느낌이었다. 이벤트성으로 가볍게 가져가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단순하고 재치있고 발칙한 이야기에 끌렸다"고 밝혔다.

전종서는 "막 웃다가 뒤 돌아서면 까먹는 영화였으면 좋겠다. 그러다 문득 영화가 다시 생각나면 '그거 재밌었지' 라고 떠올릴 수 있길 바란다"라며 "여운이 짙고, 이랬었고 저랬었고 말이 많은 뒷모습을 가진 영화가 아니라, 볼때는 하하하 웃고, 마음속으로 미여지는것도 잠깐 느끼다가 돌아서서 '그냥 밥먹으러 가자'라고 말하는 그런 영화가 있지 않나. '연애 빠진 로맨스'가 가볍지만 재미있는, 부담 없는 싸구려 캔커피 같은 영화이길 바란다. 복잡한 영화 아니다. 이런 영화가 요즘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가 이름, 이유, 마음, 다 감추고 시작하는 아주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오는 24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