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사진제공=CJ ENM
'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사진제공=CJ ENM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정가영 감독이 배우 전종서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연애 빠진 로맨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전종서, 손석구, 정가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가영 감독은 "영화 '버닝' '콜'을 보면서 전종서에게 빠졌다. 강렬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매력에 빨려에 들어갈 것 같았다. 그런부분에서 거부감 안 느껴지는 마력의 배우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 감독은 "우리 영화의 자영 캐릭터도 이 사람이 하면 기대 이상의 뭔가가 나올 것 같다고 생각했다"라며 "전종서에게 시나리오를 보여주고 긍정적인 얘기를 나눴을 때 이미 기대가 많았다. 결국 제가 생각했던 캐릭터 이상으로 훌륭하게 연기해 줘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가 이름, 이유, 마음, 다 감추고 시작하는 아주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오는 24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