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빠진 로맨스' 손석구./ 사진제공=CJ ENM
'연애 빠진 로맨스' 손석구./ 사진제공=CJ ENM


배우 손석구가 30살 초반 캐릭터에 부담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17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연애 빠진 로맨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전종서, 손석구, 정가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손석구는 "연기를 하기 전, 서른 살 초반 때의 저를 기억해보려고 했다. 극 중 박우리랑 비슷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대본이 너무 좋았는데 연기하기 좀 그렇더라. 지금 제 나이도 그렇고, 전종서랑도 실제 10살 차이가 난다. 되게 부담 됐다"라며 "그래도 제가 불혹의 정신력이 탑재 되진 않은 것 같았다. 30대 초반 때의 저나, 지금의 저나 별로 다른 것 같지 않아 그냥 자연스럽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또한 손석구는 "처음엔 서른처럼 보여야 겠다고 생각하고 연기 했는데 별로 반응이 안 좋더라. 그냥 나처럼 하자 해서 그때부터 나이는 생각 안 했다"고 덧붙였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가 이름, 이유, 마음, 다 감추고 시작하는 아주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오는 24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