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 추적 액션극
12시간마다 다른 사람 몸에서 깨어나는 주인공
"1인 7역은 동료 배우들 덕에 가능"
"대역 없이 소화한 액션신, 식은땀 삐질"
"결혼 후 근심 없어져"
영화 '유체이탈자'에 출연한 배우 윤계상. /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영화 '유체이탈자'에 출연한 배우 윤계상. /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유체 이탈을 한다는 이야기가 황당하기도 했지만 이게 어떻게 구현될까 궁금했고 재밌었죠."

배우 윤계상은 영화 '유체이탈자'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 남자가 자신을 알아가고 그 끝에 비밀이 밝혀지는 스토리 라인이 재밌었다"며 "시나리오로만 봤을 때는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완성된 작품을 보니 쉽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게 된 국가정보요원 강이안(윤계상 분)이 자신에 대한 단서를 찾아가는 판타지 추적 액션극. 윤계상은 "한 인물로 쭉 간다면 오히려 수월했을 텐데 다른 인물들의 몸에서 깨어나는 주인공의 모습을 어떻게 표현할지 어려웠다"며 "느껴지는 대로, 본능적으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극 중 강이안은 자신을 포함해 7명의 몸속에 들어가게 된다. 윤계상은 1인 7역을 한 셈. 그는 "1인 7역이라고 하지만 사실 저는 강이안을 연기한 것이고, 동료 배우들이 강이안의 감정, 행동을 표현한 것"이라며 "다른 배우들이 잘 만들어주셨기 때문에 강이안이라는 인물이 어색하지 않았고 감정선도 이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촬영에 들어가기 전 연습실을 빌려 일주일에 3~4회 정도 회의했어요. 당시 저는 god 콘서트를 하던 중이기도 했는데, 콘서트 끝난 날도 회의를 했죠. 저녁 9~10시에 시작해 다음날 새벽 3~4시까지 했어요. 배우들은 다른 역할에 대해서 서로 아이디어를 냈고 감독님도 참석해 의견을 나눴죠. 생각이 다른 부분에 대해서 의견을 맞춰가고 발전시켜갔기 때문에 강이안을 혼자 설정하는 것보다 더 다양하고 풍성하게 만들어진 것 같아요. 현장에는 강이안이 다 와있는 셈이어서 외롭지 않았어요. 같이 만든 역할이죠."
영화 '유체이탈자' 스틸. /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영화 '유체이탈자' 스틸. /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윤계상은 이번 영화에서 맨손 액션부터 총기, 카체이싱까지 모든 액션신을 대역 없이 소화해냈다. 더 리얼한 장면을 만들고 싶었던 의욕이 있었기 때문이다. 좁은 골목길에서 펼쳐지는 아슬아슬한 카체이싱 액션을 찍던 날에는 "식은땀을 삐질삐질 흘릴 만큼 공포스럽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액션 장인'이 됐다는 칭찬에는 "그렇게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면서도 "이젠 나이가 44살이라 액션이 조금 힘들긴 하다. 시켜주면 열심히 하지만 옛날 같이, 원신 원테이크는 못 한다"며 웃었다.

"대역을 쓰면 액션이 더 멋있게 나오겠지만 느낌이 조금씩 달라져요. 슬쩍 얼굴이 보일 때 제가 직접 하면 조금 부족하더라도 더 리얼하다는 느낌을 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죠. 제가 할 수 있는 액션 전부를 하겠다고 생각하고 시작한 건 아닌데 처음부터 끝까지 다 하게 됐어요. 그럴 줄은 몰랐죠. 하하."
영화 '유체이탈자'에 출연한 배우 윤계상. /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영화 '유체이탈자'에 출연한 배우 윤계상. /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이번 작품은 윤계상이 결혼 후 선보이는 첫 영화기도 하다. 그는 지난 8월 5세 연하의 국내 뷰티브랜드 대표와 결혼했다. 결혼식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미루고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 윤계상은 결혼 후 마음이 훨씬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이제 걱정과 근심이 확실히 덜해졌어요. (걱정을 하던) 그 시간에 밖으로 나가고, 저를 궁금해 하는 분들에게 다가가려고 해요. 행복하고 좋고 책임감도 더 생겼어요. 제 안에 여러 가지 생각들이 예전엔 저를 불안하게 했는데 이제는 그런 시간은 줄고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하고 노력하고 있어요."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