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장르만 로맨스' 조은지 감독./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 조은지 감독./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로 첫 장편영화 연출에 도전한 배우 겸 감독 조은지가 '입술은 안돼요'에서 제목을 바꾼 이유를 밝혔다.

16일 오전 조은지 감독과 '장르만 로맨스' 관련 비하인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은지 감독은 "'장르만 로맨스'의 원래 제목은 '입술은 안돼요'였다. 촬영 현장에서 주민들이 '무슨 촬영을 하느냐'고 물었을 때, 제목을 이야기할 때 마다 야한 영화, 에로틱한 영화로 알고 계시더라"라며 웃었다.

이어 조 감독은 "그런 지점에서도 그렇고 관객들이 좀 더 쉽게 다가오고, 한 번에 알아볼 수 있는 제목이길 바랐다"라며 "'입술은 안돼요'가 애정이 깊은 제목이지만 관객들을 생각해서 변경 했다"라고 말했다.

'장르만 로맨스'는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다. 배우 류승룡, 오나미, 김희원, 이유영, 성유빈, 무진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17일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