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김옥빈./ 사진=텐아시아DB
박정민-김옥빈./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정민·김옥빈이 '명장' 박찬욱 감독과 만날까.

11일 영화계에 따르면 박정민·김옥빈은 박찬욱·박찬경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새 단편 영화 '파킹 찬스'에 러브콜을 받았다. '파킹찬스'는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독립 영화이자 사극 장르로 알려졌다.

박정민·김옥빈의 출연여부에 대해 소속사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보도 이후 박정민 소속사는 연락이 닿질 않았고, 김옥빈 소속사는 확답을 피했다. 박찬욱 제작사 모호필름 또한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박정민이 '파킹 찬스'에 출연하면 박찬욱 감독과 처음 호흡하게 된다. 김옥빈의 경우 2009년 '박쥐' 이후 박찬욱과 재회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