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운 감독이 11월 3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애플TV+ '닥터 브레인' 프레스 데이와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애플TV+
김지운 감독이 11월 3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애플TV+ '닥터 브레인' 프레스 데이와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애플TV+


김지운 감독이 애플TV+ '닥터 브레인'에 출연한 배우들의 역량을 극찬했다.

10일 애플TV+ '닥터 브레인'을 연출한 김지운 감독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지운 감독은 "처음 이 작품을 제안 받았을 때는 영화로 만들어도 되지 않을까 싶었다. 코로나 이전이었고, OTT가 부흥하기 전이었다. 이 이야기를 풍요롭고 깊게 하면 더 의미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드라마 형태로 만들기로 생각을 바꿨다"고 밝혔다.

김지운 감독은 "글로벌 회사의 플랫폼에서 공개되는 작품이니 지명도도 있고 원활하게 활동하는 배우가 필요했다"며 캐스팅 비하인드에 대해 전했다. 그는 "고세원은 연기하기 어려운 역할이라 그걸 잘 수행하고 표현해줄 수 있는 배우가 필요했다. 이선균 씨는 연극, 뮤지컬 등 막 연기를 시작했을 때부터 내가 봐왔던 배우였다. 배우로서 여정을 보면 굵직한 작품들을 남겨왔다. 전제했던 요소들에서 선균 씨가 이 배역에 딱 맞아떨어졌다. 중산층 가족의 스탠다드 하면서도 호감을 주고, 또 관객들이 이 인물에 다가가기 친숙하고 이입하기 편한 배우가 필요했다. 그런 의미에서 선균 씨는 내가 바라는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유영에 대해서는 "나왔던 작품들을 보면서 언젠가 저 배우와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이번에 작업하며 유영 씨는 다른 배우들과 다른 기질이 있다는 걸 발견했다. 연기할 때 스스로 차있지 않으면 허투루 드러내보이지 않는다. 시간 압박이 있거나 하면 다른 배우들은 여러 것들을 시도해보는데 유영 씨는 단 하나의 감정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배우였다. 엄청난 몰입도를 요구하는 지점에서 거기에 맞는 연기를 보여줬다. 가짜가 들어왔을 때는 연기를 하지 않는 배우였다. 그런 점에서 감동적이었다"고 극찬했다. 박희순에 대해서는 "믿고 보고 찾는 배우다. 그 배우가 가진 관록과 멋과 중후함, 여유로움이 있다. 작품 안에서는 이선균의 조력자 역할을 해야해서 여유로움과 유연함이 있어야 하는데 마침 거기에 맞는 배우가 박희순이었다"고 말했다. 형사 역의 서지혜를 두고는 "과학적 사고를 기반으로 논리적 언사를 할 수 있는 배우가 필요했다. 조금은 차갑고 이지적이고 딕션도 좋아야하고 언어를 구사할 때 힘도 있어야 했다. 이런 것들이 서지혜가 가진 강점이라 서지혜를 캐스팅했다. 작품에서 그런 역량을 유감 없이 발휘했다"고 칭찬했다. 이재원에 대해서는 "유연하고 유머를 발산하는 타이밍과 호흡을 안다. 텐션이 있는 이 드라마에서 편안하게 해주고 숨 쉬는 공간을 마련해줘야 하는 역할이 필요한데, 재원 씨가 그 특유의 타이밍과 템포를 100% 발휘해줬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닥터 브레인'은 미스터리한 사고로 가족이 희생되는 비극을 겪은 천재 뇌과학자가 뇌동기화 기술을 이용해 사건 관계자들의 뇌에 접속해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 지난 4일 애플TV+에서 1회가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