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선균이 11월 3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애플TV+ '닥터 브레인' 프레스 데이와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애플TV+
배우 이선균이 11월 3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애플TV+ '닥터 브레인' 프레스 데이와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애플TV+


배우 이선균이 애플TV+ '닥터 브레인'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0일 애플TV+ '닥터 브레인'에 출연한 배우 이선균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이선균은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지 못하는 뇌과학자 고세원 역을 맡았다.

이선균은 "작품 선택할 때 장르 때문이였다기 보다는 김지운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컸다. 존경하고 함께 작업해보고 싶었던 감독님이기에 같이 하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공개된 1회에 대한 감상 소감에 대해 "몰입감이 좋았고, 역시 김지운 감독님은 장르물에 강하다는 걸 느꼈다. 애플 디바이스를 통해 고퀄리티 화질과 음향으로 경험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극 중 고세원은 타인에 감정에 공감하지 못하는 인물. 이선균은 "SF 요소에 무감정인 캐릭터라 이 인물의 톤앤매너를 어떻게 잡아야할지 고민했다. 하지만 인물보다는 사건에 집중된 범죄 스릴러이고 사건을 따라가기 때문에 감독님과 의논해서 톤을 잡고 갔고, 감독님이 잘 잡아주셔서 큰 문제 없이 진행됐다"고 전했다. 또한 "다른 사람들과 교감하지 못하는 선천적인 성향을 갖고 있는 캐릭터다. 그러한 선천적 기질만으로 인물을 표현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서 제가 극을 끌고 가야하니까 고민되고 힘들었다"며 "저는 감정도 약간 학습됐다고 생각했다. 우울하고 심각한 인물로 접근하려 했다. 이 인물의 기질을 100% 재연한다기보다 드라마의 톤앤매너에 맞는 캐릭터로 가져가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결혼 후에는 아들들을 생각하며 감정 이입할 때가 많다. '닥터 브레인'도 아들에 대한 미안함, 고마움의 여정을 그린 이야기다보니 실제로 내 아들이라면 어떨까 하는 마음으로 감정을 잡았다"고 덧붙였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닥터 브레인'은 미스터리한 사고로 가족이 희생되는 비극을 겪은 천재 뇌과학자가 뇌동기화 기술을 이용해 사건 관계자들의 뇌에 접속해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 지난 4일 애플TV+에서 1회가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