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영평상 주연상 수상자 설경구-문소리./ 사진=조준원 기자
제41회 영평상 주연상 수상자 설경구-문소리./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설경구와 문소리가 제41회 영평상 시상식에서 주연상을 거머쥐었다. '모가디슈'와 '자산어보'가 각각 4관왕을 차지했다.

1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통일로 KG타워 지하 1층 KG하모니홀에서 제41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배우 조한철과 아나운서 이다슬이 사회를 맡은 가운데, 신인평론상부터 최우수작품상까지 17개 부문에서 시상이 이뤄졌다.

최우수작품상의 영예는 이준익 감독의 '자산어보'에게 돌아갔다. 각본상은 같은 영화 '자산어보'의 김세겸이 받았다. 남우주연상 또한 '자산어보'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설경구가 수상했다. '자산어보'는 이준익 감독이 국제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까지 받으며 4관왕을 차지했다.
영화 '자산어보' 이준익 감독./ 사진=네이버TV
영화 '자산어보' 이준익 감독./ 사진=네이버TV
이준익 감독은 영상을 통해 소감을 대신했다. 이 감독은 "비평가들이 주는 상이라 남다르다. 제게 너무 큰 상이다. 특히 '자산어보'를 통해 받아서 더욱 기쁘다. 앞으로도 좋은 영화를 찍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우 설경구./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설경구./ 사진=조준원 기자
남우주연상을 받은 설경구는 "내 후년이면 연기한 지 30년이 되는데 뭔가 쌓이지 않고 숙제만 남는 것 같다. 그게 저의 일인 것 같아 고민이 많다"라며 "뭔가 쌓이고, 나이 먹었다고 장인이 되는게 아니라 해결할 게 자꾸 생기고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것이 배우로서의 숙명인 것 같다. 이 자리에 네 번째 서지만, 계속 뽀대나는 자리에 초대 받기 위해 조금이라도 고민하며 조금이라도 나아지는 배우가 되겠다"고 밝혔다.
배우 문소리./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문소리./ 사진=조준원 기자
여우주연상은 '세자매'의 문소리가 받았다. '세자매' 김선영이 여우조연상까지 거머쥐며 2관왕을 기록했다. 문소리는 "제 영화 인생을 같이 한 설경구 오빠와 함께 주연상을 받아 기쁘다"며 "옛날 보다 나아졌다. 누구나 알고 있는데 왜 혼자 멋있게 고민하느냐"고 타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문소리는 "경구오빠 잘 늙어서 '오아시스' 때 못한 멜로 다시 해보자"라고 했다.

또 문소리는 "너무 감사하다. 저희 엄마가 영화를 보고 '이제 연기 좀 하더라'라고 하더라. 엄마가 기뻐 하실 것 같다"라며 "앞으로도 멋지고 이상한 여자들 얘기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제41회 영평상'에서 조연상을 수상한 허준호-김선영./ 사진=조준원 기자
'제41회 영평상'에서 조연상을 수상한 허준호-김선영./ 사진=조준원 기자
이어 여우조연상을 받은 김선영은 "제가 연기에 대해 고민이 많다. 요즘 연기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다. 과도기다. 혼란스럽다. 궁금한 것이 많은데 답을 못 찾는 시기이다"라며 눈물을 쏟아 뭉클함을 안겼다.

김선영은 "혼란스럽다. 이 시기를 잘 딛고 좋은 연기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류승완 감독의 '모가디슈'는 감독상과 촬영상, 음악상을 수상했다. 배우 허준호가 남우조연상까지 받아 '모가디슈' 역시 4관왕이 됐다.

류승완 감독은 "소말리아를 배경으로 영화를 찍는다고 했을 때 '달나라 가서 찍는거랑 뭐가 다르나' 라고 생각했다. 갈 수도 없고, 가본적도 없고 막막 했다. 저 혼자 였으면 죽었다 깨어나도 못 만들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영화 '모가디슈'를 연출한 류승완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영화 '모가디슈'를 연출한 류승완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이어 류 감독은 "2년 전 이맘때부터 촬영을 시작 했던 기억이 난다. 아프리카에 도착했는데 추웠다. '아프리카가 왜 춥지?' 이때부터 잘못 됐다고 생각했다"라며 "영화를 찍은 곳이 흑인 국가도 아니였다. 배우들을 구하는데 어려움도 컸다. 공항장으로 나오는 사람은 빗장수 하던 분이다. 연출부가 정말 고생을 많이 했다. 함께 고생 해준 동지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내년에 조금 더 괜찮은 영화를 만들어서 찾아 뵙겠다"라고 말했다.

남우조연상을 받은 허준호는 "류승완 감독, 강혜정 등 외유내강 팀 정말 미쳤다. 이 팀을 만나 행복했다. 현장에서 하루도 쉬지 않고 긴장하게 만들어준 이 팀에 감사하다. 매일 가방 갖다준 소품 막내까지 '모가디슈' 팀은 모두 미쳐 있었고 한 식구가 돼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친구가 '네가 영평상을?'이라고 말하더라. 그런 말을 듣고 상을 받으니, 드디어 배우로서 인정 받는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 이 기쁨을 오늘 하루만 즐기지 않고, 더 발전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제41회 영평상 신인여우상 공승연./ 사진=네이버TV
제41회 영평상 신인여우상 공승연./ 사진=네이버TV
'제41회 영평상' 배우 이홍내./ 사진=조준원 기자
'제41회 영평상' 배우 이홍내./ 사진=조준원 기자
'혼자 사는 사람들'의 공승연은 신인여우상, '메이드 인 루프탑'의 이홍내 배우는 신인남우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자리에 참석 못한 공승연은 영상을 통해 "상의 무게 만큼 진심을 다하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이홍내는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앞으로 더 치열하게 독하게 고민하면서 작품에 임하겠다"고 인사했다.

신인감독상은 '소리도 없이'를 연출한 홍의정 감독에게 돌아갔으며, 조성희 감독의 '승리호'는 기술상(시각효과)을 수상했다.

독립영화지원 상은 '내 언니 전지현과 나'를 연출한 박윤진 감독과 '갈매기'의 김미조 감독이 공동 수상했다. 영평이 주최하는 신인평론가 상은 정우성에게 돌아갔다.

1980부터 시작 된 영평상 시상식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매년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다음은 (사)한국영화평론가협회, 제41회 영평상 수상자(작) 명단

최우수작품상: <자산어보> ((주)씨네월드)

공로영화인상: 배우 윤일봉

감독상: 류승완 <모가디슈>

여우주연상: 문소리 <세자매>

남우주연상: 설경구 <자산어보>

여우조연상: 김선영 <세자매>

남우조연상: 허준호 <모가디슈>

신인감독상: 홍의정 <소리도 없이>

신인여우상: 공승연 <혼자 사는 사람들>

신인남우상: 이홍내 <메이드 인 루프탑>

기술상: 정성진, 정철민 (시각효과) <승리호>

각본상: 김세겸 <자산어보>

국제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 이준익 <자산어보>

촬영상: 최영환 <모가디슈>

음악상: 방준석 <모가디슈>

독립영화지원상: 박윤진 감독, 김미조 감독

신인평론상: 정우성

(사)한국영화평론가협회, 영평 10선

'영평 10선' : (사)한국영화평론가협회(영평) 선정 10대 영화(가나다 순)

<내가 죽던 날>

<모가디슈>

<삼진그룹 영어 토익반>

<세자매>

<소리도 없이>

<승리호>

<인질>

<인트로덕션>

<자산어보>

<콜>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