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영평상' 남우조연상 허준호./ 사진=조준원 기자
'제41회 영평상' 남우조연상 허준호./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허준호가 제41회 영평상에서 영화 '모가디슈'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1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통일로 KG타워 지하 1층 KG하모니홀에서 제41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배우 조한철과 아나운서 이다슬이 사회를 맡은 가운데, 신인평론상부터 최우수작품상까지 17개 부문에서 시상이 이뤄졌다.

남우조연상을 받은 허준호는 "기도로 뒷바라지 해주는 가족들, 팬 여러분들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허준호는 "어느날 갑자기 류승완 감독에게 연락이 왔더라. 예전 추억도 있고, '와 류승완 감독이 날 부르네' 하며 나갔다. 첫 만남에서 믿음이 생겼다.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라며 "류승완 감독, 강혜정 등 외유내강 팀 정말 미쳤다. 이 팀을 만나 행복했다. 현장에서 하루도 쉬지 않고 긴장하게 만들어준 이 팀에 감사하다. 매일 가방 갖다준 소품 막내까지 '모가디슈' 팀은 모두 미쳐 있었고 한 식구가 돼 있었다"라고 밝혔다.

또 허준호는 "'모가디슈' 팀 시간나는대로 연락달라. 식사 대접 하겠다"라며 "작품 할 때마다 모니터 해준 제 친구가 있다. 호불호가 강한 친구인데 '네가 영평상을?'이라고 하더라. 그런 말을 듣고 상을 받으니, 드디어 배우로서 인정 받는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 이 기쁨을 오늘 하루만 즐기지 않고, 더 발전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1980부터 시작 된 영평상 시상식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매년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