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영평상' 신인감독상 홍의정./ 사진=네이버TV 캡처
'제41회 영평상' 신인감독상 홍의정./ 사진=네이버TV 캡처


영화 '소리도 없이'의 홍의정 감독이 제41회 영평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

1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통일로 KG타워 지하 1층 KG하모니홀에서 제41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배우 조한철과 아나운서 이다슬이 사회를 맡은 가운데, 신인평론상부터 최우수작품상까지 17개 부문에서 시상이 이뤄졌다.

신인감독상을 받은 홍의정 감독은 영상으로 수상소감을 대신했다. 그는 "영화를 만들 수 있게 해준 관계자분들께 감사하다. 그토록 기다렸던 첫 장편의 시작을 함께해 준 유아인, 유재명 배우게게도 감사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홍 감독은 "익숙하지 않은 톤을 가진 시나리오로 시작 했다. 흥미롭게 바라봐 주고, 영상으로 담아주신 배우들, 스태프들 감사하다. 이 영화가 가진 모양세를 극장에서 긍정적으로 봐 주신 분들 덕분에 좋은 상을 받았다"라며 "상을 받고 나니 지금 쓰는 여러 이야기들도 열심히 하면 영화로 또 만들어질 수 있지 않을까하는 희망이 생긴다. 주신 지지와 관심 만큼 열심히 해서 다음 영화를 만들겠다"고 했다.

1980부터 시작 된 영평상 시상식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매년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