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재현,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 캐스팅
혜영 남친 기섭役
풋풋한 매력...한선화와 호흡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사계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사계


‘나의 별에게’로 주목받은 배우 공재현이 첫 스크린 도전에 나서며 열일행보를 이어간다.

5일 공재현의 소속사인 매니지먼트 사계는 "공재현이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에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이어"다수의 드라마에서 선보여 온 공재현의 풋풋한 매력을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된 것"이라며 "관객과 만나는 첫 작품인만큼 배우 역시 설레어하며 최선을 다해 작품에 임하고 있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공재현이 출연하는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감독 김민주)는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제15기 장편제작 연구과정 작품으로, 부산영상위원회가 신설한 2021 메이드 인 부산(Made In Busan) 장편영화 제작지원 사업에 처음 선정되어 그 의미가 남다르다. 부산 영도를 배경으로 엄마 화자의 과거를 알게 되면서 변해가는 세 딸의 삶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재현은 이번 영화에서 둘째 딸 혜영(한선화 분)의 오랜 남자친구 기섭 역을 맡았다. 작가로 성공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인물. 앞서 한선화가 ‘혜영’ 역으로, 한채아가 ‘혜진’ 역으로 출연 소식을 전해 더욱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공재현은 지난 2월 공개된 넷플릭스 ‘나의 별에게’(극본 박영, 연출 황다슬)에서 오너 셰프 김형기 역을 맡아 라이징 스타로의 가능성을 입증, 글로벌한 인기까지 얻으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또한, 지난달 29일 아리랑TV 첫 방송을 시작으로 오는 9일 STUDIO DIA 채널에서 첫 방송되는 웹드라마 ‘정답을 찾을 수 없습니다’에 출연해 열일행보를 이어갈 예정.

웹드라마의 신성에서 스크린 데뷔까지 폭넓은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공재현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세련되면서도 부드러운 이미지로 광고계에서도 주목받는 기대주다. 이처럼 다재다능한 매력의 소유자 공재현이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를 통해 어떠한 연기를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