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강릉'에 출연한 배우 유오성. / 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영화 '강릉'에 출연한 배우 유오성. / 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배우 유오성이 자신만의 인생 가치관에 대해 밝혔다.

4일 영화 '강릉'에 출연한 배우 유오성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유오성은 강릉 최대 조직의 수장 김길석 역을 맡았다.

유오성은 "제가 27살에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지금 저는 인생 3쿼터의 두 번째 해에 와있다 생각한다. 살아오며 희망도 즐거움도 힘겨움도 있었다. 이제부터 또 가장으로서 아버지로서 남편으로서 인생을 열심히 잘 살아가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오성은 배우이자 한 인간으로서 "범사에 감사하자"는 마음가짐을 갖고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또한 "뜻을 분명히 세우면 살 방향과 살 길이 이어질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사인할 때 건강, 사랑, 진실이라는 세 단어를 쓰는데 그렇게 살아가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늘상 집사람에겐 말로만 그렇게 하지 말고 실천하라고 혼나고 있다"며 웃음을 안겼다.

27살로 돌아갈 수 있다면, 또한 그때로 돌아간다면 다시 배우를 하겠느냐는 물음에 유오성은 "돌아가고 싶진 않다. 욕심이다"고 말했다. 또한 "그때로 돌아간다면 배우를 안 할 것 같다"며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하지만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은 아닌 거 같다. 배우는 크리에이터인 전달자가 써놓은 거에 말판의 말들이다. 다시 배우하라고 하면 못할 것 같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두 조직 간의 대립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 오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