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소진./ 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박소진./ 사진제공=눈컴퍼니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박소진이 영화 '모라동'에 합류했다.

'모라동'(감독 김진태)은 부산 모라동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생활밀착형 현실 재난 코미디 영화. 부산영상위원회 지원작으로 선정된 작품으로, 블랙 코미디 영화 '운동회'를 연출한 김진태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배우 이동휘, 한지은이 각각 한선우, 민우정 역으로 앞서 출연 소식을 전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킨 바 있다.

박소진은 이번 작품에서 거칠어 보이는 성격 뒤로 아픔이 가득한 '강혜영'을 연기한다. 댄스학원을 운영하는 강사로, 우정이 현실적인 문제로 고민할 때 동갑내기 친구로서 우정의 마음을 제대로 꿰뚫어준다. 강혜영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으로 완벽하게 그려내면서도 이동휘, 한지은과 신선한 케미스트리를 담아낼 예정이다.

드라마 '스토브리그', '나를 사랑한 스파이', 영화 '행복의 진수', '좀비크러쉬: 헤이리', 연극 '완벽한 타인' 등 다수의 작품 속 특급 활약으로 대중에게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온 박소진. 특히 영화 '괴기맨숀'을 통해 몸을 사리지 않는 파격적인 공포 연기를 선사, 기존과는 다른 얼굴을 보여주며 관객들의 뇌리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 차곡차곡 다진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연극 '완벽한 타인' 무대에도 올라 열연, 남편의 외도를 알게 된 여자의 감정을 섬세하게 펼쳐내며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그런가 하면 지난 4월 크랭크인한 영화 '12월의 봄'(가제)에도 합류를 알리며 왕성한 스크린 활약을 예고했다. 손현주, 박혁권, 정석용 등 베테랑 배우들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박소진이 손현주의 딸 은옥 역할을 맡아 극에 활력을 더욱 불어넣을 전망. '12월의 봄'(가제)에 이어 '모라동'까지 연이어 캐스팅을 확정한 박소진의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이 점점 더 기대를 자아낸다.

박소진이 출연하는 '모라동'은 내년 개봉을 목표로 촬영에 나선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