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정직한 후보'가 촬영을 마쳤다. / 사진제공=NEW
영화 '정직한 후보'가 촬영을 마쳤다. / 사진제공=NEW


영화 '정직한 후보2'가 지난 10월 31일 모든 촬영을 마무리 짓고 크랭크업했다.

'정직한 후보2'는 지난해 2월 "건강한 웃음으로 가득 찬 웰메이드 코미디 영화"라는 호평을 받으며 흥행에 성공했던 '정직한 후보'의 후속작으로, '김종욱 찾기''부라더'의 장유정 감독이 이번에도 메가폰을 잡았다. '정직한 후보'를 통해 제 41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코미디계 대체 불가 존재감을 입증한 라미란을 포함한 원조 주둥이 군단 김무열, 윤경호가 합세하고, 새롭게 합류한 서현우, 박진주, 윤두준까지 캐스팅 소식을 알리며 이전보다 더 다채로운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이처럼 오래된 친구를 만나는 기분으로 다시 뭉쳤다는 '정직한 후보2'가 지난 10월 31일 촬영을 마무리했다.

진실의 주둥이를 다시 장착한 주상숙으로 돌아온 라미란은 '정직한 후보2'의 크랭크업 소감에 대해 "수상 소감을 통해 약속드렸던 배꼽 도둑이 돼드리겠다는 말을 지키기 위해 모든 배우들과 제작진이 함께 노력했다. 관객 여러분들이 재미있게 봐주시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정직한 후보2'에서도 역시 주상숙의 옆을 든든하게 지키는 보좌관 박희철로 분한 김무열은 "모든 배우들과 제작진이 웃음을 주기 위해 깊은 고민을 한 만큼, 관객 여러분들이 '정직한 후보2'를 보시면서 즐겁게 웃으셨으면 좋겠다"고 개봉을 기다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주상숙의 철없는 연하 남편 봉만식으로 다시 돌아온 윤경호는 "즐거운 마음으로 임했던 이 작품이 관객 여러분께도 행복하게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하며 작품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촬영 현장을 진두지휘하며 '정직한 후보2'를 이끈 장유정 감독은 "시작할 때 정말 감사하고 좋았는데, 무사히 끝나서 다행이고 더욱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후반 작업까지 잘 마무리해서 내년에 관객 여러분께 속 시원한 웃음으로 찾아뵙겠다"라고 밝히며 함께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정직한 후보2'는 후반 작업을 거쳐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