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희순이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Apple의 'Dr. 브레인' 프레스 데이와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Apple TV+
배우 박희순이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Apple의 'Dr. 브레인' 프레스 데이와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Apple TV+


배우 박희순이 애플TV+의 한국 첫 오리지널 시리즈 'Dr.브레인'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3일 오전 애플TV+의 한국 첫 오리지널 시리즈 'Dr.브레인'의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김지운 감독과 배우 이선균, 이유영, 박희순, 서지혜, 이재원이 참석했다.

'Dr.브레인'은 김지운 감독의 연출작이며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선균은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지 못하는 뇌과학자 고세원 역을 맡았다. 고세원은 아내와 아들이 설명할 수 없는 사고의 희생자가 된 후 그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미스터리를 풀려고 한다. 이유영은 아들이 죽은 충격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뒤 혼수상태에 빠져있는 세원의 아내 정재이를 연기했다. 박희순은 정재이의 행방을 쫓는 이강무 역을 맡았다. 서지혜는 정재이와 가깝게 지내던 임준기 살인 사건의 수사를 맡은 형사 최수석으로 분했다. 이재원은 고세원의 동료이자 후배인 홍남일을 연기했다.

박희순은 "한국적 정서를 가져가면서 한국에서도 세계에서도 통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박희순은 이선균과의 호흡에 대해 “이선균과는 뮤지컬로 처음 만났었다. 연극, 뮤지컬을 떠나 영화, 드라마에서는 얼굴 보고 연기한 적이 없어서 처음에는 어색했는데 워낙 오래 안 사이라 금방 편해졌다"고 말했다.

박희순은 "애플TV+가 얼마나 보안이 철저하면 저는 작품 끝날 때까지 제목을 몰랐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그는 "스케줄표에 제목이 매번 바뀌어서 와서 매니저에게 우리 제목이 대체 뭐냐고 물었다"고 말했다.

'Dr.브레인'은 타인의 뇌에 접속해 기억을 읽는 뇌동기화 기술에 강박적으로 집착하는 천재 뇌과학자의 이야기다. 미스터리한 사고로 가족이 희생되는 비극을 겪은 이후 신기술을 이용하여 사건 관계자들의 뇌에 접속해 진실의 파편을 파헤치기 시작한다. 오는 4일 Apple TV+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