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김종관 감독./ 사진제공=seezn/(주)쇼박스
신세경-김종관 감독./ 사진제공=seezn/(주)쇼박스


영화 '어나더 레코드'의 김종관 감독이 배우 신세경과의 또 다른 작업을 희망했다.

2일 '어나더 레코드' 김종관 감독과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 영화와 관련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종관 감독은 "신세경 배우와 극 영화로 다시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영화로 배우를 만나는 것 만큼 재미있는 일이 없다"라며 "다큐멘터리에서 배우는 자신의 모습을 솔직하게 드러낸다. 사실 쉬운 일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배우는 극 영화에서 만들어진 대사로 가상의 인물을 연기한다. 만들어진 이야기에 가면을 쓰는 것인데, 어느 면에서는 쓰고 있는 가면을 벗는 과정이기도 하다. 가짜 이야기를 만들면서 진짜의 감정과 얼굴을 보게 되는 재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어나더 레코드'로 신세경의 맨얼굴을 만나봤다. 이젠 가면을 쓰고, 작품 속 인물을 보여주는 그런 작업을 해보면 좋겠다. 신세경에게 배우로서 많은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제가 콜 했을 때 승낙해주면 좋겠다. 재미있는 작품을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김종관 감독은 영화 '최악의 하루' '페르소나' '조제' '아무도 없는 곳' 등을 통해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로 사랑받고 있다.

'어나더 레코드'는 모두가 아는 신세경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다룬 리얼 다큐멘터리 영화로, 지난달 28일 seezn(시즌)과 올레 tv에서 공개됐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