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강릉'의 배우 장혁.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영화 '강릉'의 배우 장혁.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이앤씨미디어그룹


배우 장혁이 영화 '강릉' 촬영을 위해 체중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2일 영화 '강릉'에 출연한 배우 장혁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장혁은 강릉 최대 리조트 소유권을 노리는 이민석으로 분했다.

장혁은 "예민하고 날카로운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피지컬적으로는 마르고 핼쑥한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체중을 줄였다"고 밝혔다. 이어 "복싱을 오래해왔고 몸 관리라는 건 몸 자체보다 멘탈을 다듬는 작업인 것 같다. 내 생활의 에너지를 긍정적으로 바꿔준다. 몸을 더 만들어서 보여줘야 하는 상황이면 좀 더 플러스에서 운동하는 루틴을 만들며 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65kg를 기점으로 체중에 그렇게 많은 업다운이 없다. 줄여야 될 때는 한 61kg 정도까지 줄이는 것 같다. 거의 61~65kg을 왔다갔다 한다. 그런데 얼굴살이 많이 쩠다빠졌다 한다"고 덧붙였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두 조직 간의 대립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 오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