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강릉'의 배우 장혁.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영화 '강릉'의 배우 장혁.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이앤씨미디어그룹


배우 장혁이 영화 '강릉'이 인간의 내면을 보여주는 액션 누아르라는 점이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2일 영화 '강릉'에 출연한 배우 장혁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장혁은 강릉 최대 리조트 소유권을 노리는 이민석으로 분했다.

장혁은 "이 작품이 제게 들어왔던 건 촬영일로부터 2년 반 전이었다. 오랜만에 누아르 장르 느낌이 신선하기도 했지만 민석 캐릭터도 매력적이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민석은 길석에게 혹 같은 존재다. 조직을 와해시키고 방해한다. 이처럼 민석이 빌런 포지션에 있긴 하지만 색채감이 있으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 인물의 행동은 날카롭고 직선적이지만 사실 내면에는 그렇지 않은 부분이 있고 연민을 느낄 수 있게 하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장혁은 '강릉'만의 차별점으로 "각각 이야기의 축을 맡고 있는 배우들이 밀도감 있게 표현할 수 있는 여지가 많았다. 순박하게 시작했지만 각각의 포지션이 날카로워지고 각 인물들의 이면적 시각을 드러나게 한다. 날카로워 보였던 사람조차도 연약한 사람이지 않을까 생각하게 한다. 표면적이었던 것들이 이면적으로 바뀌는 느낌이 시나리오 안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두 조직 간의 대립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 오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