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드' 김무열(왼쪽부터 시계방향), 김아중, 이시영, 서강준, 김성균./ 사진제공=디즈니+
'그리드' 김무열(왼쪽부터 시계방향), 김아중, 이시영, 서강준, 김성균./ 사진제공=디즈니+


디즈니+ 의 오리지널 시리즈 '그리드'가 최근 모든 촬영을 종료하고, 후반작업에 돌입했다.

'그리드'(연출 리건, 박철환 극본 이수연, 제작 아크미디어, 에이스팩토리)는 위기에 빠진 인류를 구원했던 미스터리한 존재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는 관리국 직원과 형사의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지난 14일 디즈니+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서 베일을 벗은 '그리드'는 최근 수개월간 달려온 촬영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이후 후반 작업에 심혈을 기울여 내년 상반기, 장르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완성도 높은 작품을 디즈니+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그리드'는 '비밀의 숲'으로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연 이수연 작가와 영화 '신의 한 수 : 귀수편'에서 날 선 연출을 보여준 리건 감독이 의기투합해 이미 방송가 안팎의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여기에 탄탄한 연기력과 장르물 최적화 배우로 손꼽히는 서강준, 김아중, 김무열, 김성균, 이시영의 캐스팅까지 더해져 단숨에 2022년이 기다려지는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출연작마다 변신을 시도하며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이는 서강준은 진실을 좇는 관리국 직원 '김새하'로 분한다. 오직 전지구적 방어막 그리드의 창시자 '유령'을 찾겠다는 목적으로 24년을 기다렸고, 관리국에 입사한 집요한 추적자다.

단서조차 없던 미스터리의 실마리를 잡을 수 있게 해준 사람은 바로 김아중이 연기하는 형사 '정새벽'이다. 살인 사건 현장에서 믿을 수 없는 진실을 목도하게 되면서 새하와의 공조가 시작된다.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하고 완벽한 소화력으로 사랑받는 김아중이기에 벌써부터 기대를 더한다.

변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매력적인 배우 김무열은 관리국 직원 '송어진' 역을 맡았다. 평생 한눈 안 팔고 살아온 그에겐 돌연 '사라지는 여자'를 찾으라는 사무국도, 함께 일하는 동료들도 하나 같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 정말 눈앞에서 사라지는 여자 유령에 대한 정식 보고가 포착되고, 뜻밖에 사건에 얽힌다.

유령의 비호를 받는 연쇄 살인범 '김마녹' 역은 오랜만에 악역으로 돌아온 무한 연기 스펙트럼의 소유자 김성균이 연기한다. 마녹은 정확한 출생연월도 모르는 천애 고아로 가족도, 친구도 없다. 그런 살인마를 왜 유령이 감싸는지가 '그리드'의 핵심 미스터리가 될 전망이다.

이 모든 미스터리의 시작, '유령' 역은 배우 이시영이 맡아 극적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24년 전, 인류를 구원한 그리드를 창시하고 사라진 그녀가 2021년 다시 나타나 이번엔 연쇄살인범을 비호한다. 완벽한 액션 연기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이는 이시영의 차기작에 그만큼 기대가 쏠린 바. '그리드'에서도 또 한 번 거부할 수 없는 매력으로 기대를 충족시킬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최근 '그리드'의 모든 촬영을 종료했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각고의 노력으로 최상의 작품을 만들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이제부터 보다 퀄리티 높은 작품을 위해 후반 작업에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대표 웰메이드 작품으로 시청자 여러분을 찾아뵙겠다. '그리드'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당부도 잊지 않았다.

'그리드'는 2022년 상반기 디즈니+에서 공개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