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오성·장혁 주연 액션 누아르 '강릉'
강릉 출신 감독作 "개발되는 고향에 복합적 감정"
유오성 "루저들의 이야기"
장혁 "사연 있는 악당의 모습 연기"
영화 '강릉'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영화 '강릉'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배우 유오성과 장혁이 액션 누아르 '강릉' 통해 동해 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거친 남자들의 낭만을 보여주겠다고 자신했다.

1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강릉'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윤영빈 감독과 배우 유오성, 장혁, 박성근, 오대환, 이현균, 신승환, 최기섭이 참석했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두 조직 간의 대립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 윤 감독은 "강릉은 개발의 수혜를 받은 적이 없었다. 그러다 올림픽으로 인해 호텔도 들어서고 KTX도 놓이며 개발이 시작됐다. 강릉 출신으로서 기쁘기도 했지만 그대로 남아있으면 좋겠다는 마음도 들었다. 여러 감정이 뒤섞여서 이 대본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 '강릉'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영화 '강릉'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유오성은 강릉 최대 조직의 수장 김길석 역을 맡았다. 유오성은 지난달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비트', '친구'에 이어 누아르 3부작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루저들의 이야기고, 인간에 대한 연민을 갖고 있다는 게 공통점"이라고 설명했다.

장혁은 강릉 최대 리조트 소유권을 노리는 이민석으로 분했다. 장혁은 "거친 바다를 건너가는 느낌을, 무리들을 헤쳐나가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빌런이지만 막연한 악당이 아니라 이 사람은 '배에 갇혀있는 내면'을 갖고 있는 사람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영화 '강릉'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영화 '강릉'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박성근이 연기한 조방현은 형사면서도 길석의 친구로 그의 복수를 막고자하며 갈등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박성근은 "한쪽으로만 치우치지 않고 양쪽에서 번뇌하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결국 선택을 해야 하는데 인간으로서 누구나 갖고 있는 문제, 고민이 아닐까 한다"고 전했다.

오대환은 길석의 오른팔 김형근으로 분했다. 오대환은 "강릉 사투리가 힘들어서 고생했다"며 즉석에서 찰진 사투리 연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강릉' 포스터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영화 '강릉' 포스터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신승환은 민석의 부하 정모를 연기했다. 신승환은 "첫 시나리오 속 정모는 저와 너무 달랐다. 감독님께서 제가 표현할 수 있도록 좀 더 능글능글한 인물로 바꿔주셨다"고 밝혔다. 또한 "촬영 전 오대환과 숙소에서 연기를 맞춰봤다. 오대환의 호흡에 맞춰보자고만 생각했다. 설레발 치지 않고 리액션을 할 수 있었던 좋은 경험이었다"며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이현균은 길석을 견제하는 오회장 조직의 3인자 충섭을 연기했다. 이현균은 '강릉'에 대해서 "감독님이 저를 보고 글을 썼다는 첫 작품이다. 하면서 즐거웠고 인상적이었다"며 애정을 보였다.

최기섭은 장혁, 유오성과 실제로도 절친한 사이. 그는 "두 형님과 친하게 지낸 지 10년이 넘었다. 대본이 너무 좋았고 캐릭터도 (저에게 맞춰) 만들어줬다. 형들이 숙소에서 조언을 많이 해줘서 편하게 했다"며 고마워했다.

윤 감독은 "열심히 만든 만큼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강릉'은 오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